'PBA 강호' 조재호·강동궁·팔라존 나란히 64강 선착...'LPBA 깜짝 복귀' 차유람은 32강서 탈락

입력
2024.02.07 10:33


조재호(위), 강동궁(아래) / 사진=PBA 제공


[스포탈코리아] 오상진 기자= 조재호(NH농협카드), 강동궁(SK렌터카), 하비에르 팔라존(스페인∙휴온스) 등 'PBA 강호'들이 나란히 PBA투어 64강에 선착했다.

6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즌 8차 투어 '웰컴저축은행 PBA-LPBA 챔피언십' PBA 128강 1일차서 조재호와 강동궁은 박준성과 정성민을 상대로 각각 3:0, 3:1로 승리하고 순조롭게 출발했다. 이번 시즌 랭킹 1위 '스페인 강호' 팔라존도 조병찬을 누르고 64강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조재호는 와일드카드로 나선 박준성을 세트스코어 3:0으로 깔끔하게 돌려세웠다. 첫 세트를 15:6으로 따낸 후 2세트와 3세트서 나란히 하이런 7점을 따내며 15:7(11이닝) 15:4(5이닝)으로 이겼다. 강동궁은 첫 세트를 15:8(9이닝)로 따낸 후 2세트를 10:15(6이닝)으로 내줬으나 2,3세트를 내리 15:7(10이닝), 15:8(10이닝)으로 가져오면서 세트스코어 3:1 승리했다. 팔라존도 조병찬을 3:1로 제압, 이번 시즌 모든 대회 128강에 성공했다.

팔라존/ 사진=PBA 제공


'베트남 특급 듀오'도 나란히 첫 판을 통과했다. 응우옌꾸옥응우옌(하나카드)과 마민껌(NH농협카드)은 각각 신기웅, 김태융을 상대로 3:1, 3:0으로 승리했다. 서현민(웰컴저축은행)은 이창렬을 3:0, 비롤 위마즈(튀르키예∙웰컴저축은행)는 김동영을 상대로 승부치기 끝에 진땀승을 거두고 64강에 진출했다.

또 륏피 체네트(튀르키예∙하이원리조트) 신정주(하나카드) 강민구(블루원리조트) 임성균(하이원리조트) '여괴전 해설' 김현석 등도 대회 첫 판을 통과했다.

반면, PBA 첫 승을 노리던 이충복은 이상대와 승부치기 끝에 패배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초반 두 세트를 먼저 따낸 이충복은 3,4세트를 이상대에 내주며 승부치기에 돌입했고, 승부치기 스코어 1:4로 패배, 프로 첫 승과 잔류 기회를 마지막 정규투어(9차)로 미루게 됐다.

이밖에 '6차투어(NH농협카드 챔피언십) 챔피언’ 최원준을 비롯해 오태준(크라운해태) 오성욱(NH농협카드) 이반 마요르(스페인) 등이 128강 첫 날 탈락했다.

차유람 / 사진=PBA 제공


앞서 펼쳐진 여자부 LPBA 32강서는 김가영(하나카드) 스롱 피아비(캄보디아∙블루원리조트) 임정숙(크라운해태) 김보미(NH농협카드)가 16강에 진출했다. 반면, 백민주에 패배한 한지은(에스와이)과 깜짝 복귀 선언 후 3연승을 질주하며 녹슬지 않은 실력으로 32강까지 올라선 차유람은 용현지에 0:2로 패배, 복귀 첫 대회를 마무리했다.

대회 4일차인 7일에는 낮 12시부터 오후 2시30분, 저녁 7시, 밤 9시 30분 4차례에 나누어 PBA 128강 2일차가 치러진다. 이틀차에는 다비드 사파타(스페인∙블루원리조트) 세미 사이그너(튀르키예∙휴온스) 다니엘 산체스(스페인∙에스와이) 에디 레펀스(벨기에∙SK렌터카) 무라트나지초클루(튀르키예∙하나카드) 등이 출전한다.

LPBA는 같은 날 오후 5시에 32강 2일차가 치러진다. 이미래(하이원리조트) 최혜미(웰컴저축은행) 김민아(NH농협카드) 강지은(SK렌터카) 등이 16강에 도전한다.

사진=PBA 제공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강인 선발
  • 울버햄튼 셰필드전 승리
  • 농구대표팀 예선 2차전 승리
  • GS칼텍스 4연패 탈출
  • 김민아 LPBA 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