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인종차별 논란’ 벤탄쿠르, 부상 교체에 팀은 탈락까지…코파 결승은 ‘아르헨-콜롬비아’

입력
2024.07.11 13:34
우루과이 대표팀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가운데)가 11일 콜롬비아와의 2024 코파 아메리카 4강전에서 팀 동료와 충돌해 부상을 당한 뒤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토트넘 동료 손흥민을 향한 인종차별 발언 논란에 휩싸였던 우루과이 대표팀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부상 교체에 2024 코파 아메리카 결승 좌절이라는 쓰라린 결과를 받았다.

벤탄쿠르는 11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뱅크오브아메리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코파 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 준결승 콜롬비아전에 선발 출전했지만, 전반 34분 부상으로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앞서 조별리그 3경기와 8강까지 모두 교체로만 나섰던 벤탄쿠르는 이날 콜롬비아와 4강전에서는 대회 처음 선발로 출전했다. 그러나 상대 돌파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함께 태클을 시도한 팀 동료 마티아스 올리베라와 충돌했고, 결국 절뚝이며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예기치 못한 부상 변수 이후 우루과이는 5분 만에 제페르손 레르마에게 선제골을 실점했다. 이후 전반 추가시간 다니엘 무뇨스의 퇴장으로 수적 우위를 점했으나, 끝내 골을 만들어내지 못한 채 콜롬비아에 0-1로 져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벤탄쿠르는 대회 첫 선발 경기에서 불의의 부상을 당한 건 물론, 팀의 결승 진출 실패라는 결과까지 받아 고개를 숙이게 됐다. 벤탄쿠르는 앞서 한 자국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손흥민의 유니폼을 구해달라는 진행자의 요청에 “손흥민의 사촌 유니폼을 가져다줘도 모를 것이다. 다 똑같이 생겼기 때문”이라며 인종차별성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선수다. 결국 벤탄쿠르는 소셜 미디어(SNS)를 통해 두 차례 사과했다.

콜롬비아 대표팀 케빈 카스타뇨가 11일 우루과이와의 2024 코파 아메리카 4강전 승리로 23년 만의 결승 진출이 확정되자 포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우루과이의 탈락 속 2024 코파 아메리카 결승 대진은 리오넬 메시가 이끄는 아르헨티나와 콜롬비아의 맞대결로 펼쳐지게 됐다.

앞서 아르헨티나는 훌리안 알바레스와 메시의 연속골을 앞세워 캐나다를 2-0으로 꺾고 결승에 선착했다. 지난 2021년 대회 이후 2연패이자 통산 16번째 코파 아메리카 우승 도전의 기회를 잡았다. 만약 콜롬비아를 꺾고 정상에 오르면 우루과이와 공동 1위에서 대회 최다 우승 1위로 올라선다.

지난 2021년 대회 4강에서 좌절했던 콜롬비아는 지난 2001년 자국 대회 이후 무려 23년 만에 결승 무대를 밟았다. 그해 정상까지 올랐던 콜롬비아는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통산 2번째 코파 아메리카 우승에 도전한다. 아르헨티나와 콜롬비아가 격돌하는 2024 코파 아메리카 결승전은 오는 15일 오전 9시 미국 마이애미의 하드록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아르헨티나와 콜롬비아의 맞대결로 펼쳐지게 된 2024 코파 아메리카 결승전. 사진=남미축구연맹


김명석 기자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롯데 3연패 탈출
  • KT 3연승
  • 문체부 축구협회 조사
  •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 사임
  • 황희찬 인종차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