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행선지는 유벤투스다' 맨유 문제아, 유벤투스 이적 합의..."이제 맨유와 협상 시작, 원하는 이적료는 740억 원"

입력
2024.06.12 10:11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정승우 기자] 메이슨 그린우드(23)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떠나 이탈리아로 향한다.

이탈리아 '스카이 스포츠'는 12일(이하 한국시간) "유벤투스와 메이슨 그린우드는 합의를 마쳤다. 이제 유벤투스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협상해야 한다"라고 알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스 출신의 그린우드는 지난 2018년 맨유 1군에 데뷔해 129경기를 뛰면서 35골 12도움을 기록했다. 2020년 9월엔 잉글랜드 대표팀의 유니폼을 입고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그런 그는 지난 2022년 2월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그린우드의 애인 해리엇 롭슨이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입에서 피를 흘리고 있는 사진과 다리, 눈, 팔 등에 멍이 든 사진을 공개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1년여의 시간이 지난 뒤 모든 혐의는 취하됐고 맨유는 그린우드의 구단 복귀를 시도했지만, 거센 반대에 부딪혀 포기, 그린우드는 헤타페 CF로 임대를 떠났다.

맨유 시절부터 번뜩이는 움직임과 확실한 골 결정력으로 팬들을 사로잡았던 그린우드는 짧은 라리가, 헤타페 적응 시간을 보낸 뒤 곧바로 녹아들었다. 임대 기간 그린우드는 공식전 31경기에 출전, 10골 6도움을 올렸다.

영국 내에서는 '문제아' 취급을 받았던 그린우드지만, 스페인 내에선 인기 폭발이다. 완전 이적을 노리는 헤타페는 물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레알 마드리드, FC 바르셀로나 모두 그린우드 영입에 관심을 보였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그린우드를 향한 관심이 뜨겁자 짐 랫클리프 맨유 신임 회장은 "그는 맨유 선수다. 우린 이 사실을 보고 공정하게 판단해야 하며 클럽의 가치를 고려해야 한다"라며 여전히 그린우드가 맨유 소속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라리가 회장 하비에르 테바스도 직접 그린우드를 언급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그린우드는) 헤타페에서 아주 잘 활약하고 있으며 좋은 선수가 라리가에 있다는 것은 좋은 일이다. 그가 라리가에서 활약을 이어가면 좋겠다"라며 그린우드를 향한 욕심을 드러냈다.

그린우드의 맹활약으로 헤타페는 지난 시즌보다 3계단 오른 12위로 시즌을 마쳤다. 헤타페는 2023-2024시즌 구단 올해의 선수로 그린우드를 선정하기도 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수많은 클럽들의 관심을 받은 그린우드는 이탈리아 무대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는 8일 이탈리아 매체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를 인용, "그린우드는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유벤투스로 이적하는데 동의했다"라고 전했다.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는 "그린우드와 유벤투스는 개인 합의를 마쳤지만, 아직 맨유와 이야기된 것은 아니다"라고 알렸다.

매체는 "유벤투스의 새로운 감독 티아고 모타는 자신의 4-2-3-1, 4-3-3 시스템에 그린우드를 포함시키는 아이디어에 '매료됐다'고 알려졌다"라고 전했다.

이어 "다음 시즌 팀을 이끌 모타 감독은 유벤투스 구단의 결의를 강화시켰으며 구단은 그린우드 주변 인물들에게 접근해 오랫동안 이적에 대해 이야기해왔다"라며 오랜 시간 그린우드 영입을 위해 공들였다고 설명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이탈리아 매체 '지안루카 디 마르지오' 역시 12일 "맨유의 요구 금액은 5,000만 유로(한화 약 740억 원)로 매우 높다. 유벤투스는 그린우드의 에이전트와 다시 접촉했고 그린우드는 유벤투스행이 우선이라고 이야기했다. 유벤투스와 그린우드는 개인 합의를 마쳤고 기본 이적료 3,000만 유로(약 444억 원)와 보너스를 제안해 이번 이적을 성사시키려 한다"라고 알렸다.

매체는 "다만 이번 이적은 페데리코 키에사, 마티아스 소울레 두 선수 중 한 명이 매각돼야 가능하다. 두 선수 모두 AS 로마의 관심을 받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reccos23@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삼성 3연승
  • 손호영 무안타
  • 우크라이나 역전승
  • KT 밀어내기 승리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