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뮌헨 가고 싶다" 통보…'다이어와 급이 다른' 김민재 라이벌 온다

입력
2024.06.11 17:49
 11일(한국시간) 스카이스포츠 독일 플로리안 플레텐버그 기자는 SNS에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뱅상 콤파니 신임 감독 체제에서 주전이 될 것이라고 예상받고 있는 김민재가 강력한 포지션 경쟁자를 맞이하게 됐다.

11일(한국시간) 스카이스포츠 독일 플로리안 플레텐버그 기자는 SNS에 "바이에른 뮌헨과 조나단 타(바이어 레버쿠젠)가 2029년까지 계약하기로 완전 합의에 도달했다"며 "타는 바이에른 뮌헨으로 가고 싶다는 뜻을 바이어 레버쿠젠에 통보했다. 구단 간 이적료 협상이 곧 이루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같은 날 독일 빌트 역시 "바이에른 뮌헨과 타가 구두 협상을 마쳤다"고 알렸다.

바이어 레버쿠젠 주장이기도 한 타는 이번 시즌 27경기에 선발로 나서 4골 1도움과 함께 바이어 레버쿠젠 중앙 수비를 책임지며 팀을 창단 120년 만에 우승으로 이끌었다. 분데스리가에서 수비수 중 최고로 꼽히는 빠른 스피드와 함께 몸싸움 능력, 그리고 패스 능력까지 갖춰 사비 알론소 감독 전술에 핵심으로 평가받는다. 이러한 활약에 센터백 개편을 원하는 바이에른 뮌헨과 시즌 후반부터 연결되어 왔다. 11일(한국시간) 스카이스포츠 독일 플로리안 플레텐버그 기자는 SNS에

타는 바이어 레버쿠젠과 오는 2025년까지 계약되어 있다. 빌트는 "타는 2025년 이후 바이어 레버쿠젠과 계약할 연장이 없으며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하고 싶다는 뜻을 구단에 알렸다"고 설명했다.

바이어 레버쿠젠은 타가 떠난다면 4000만 유로 이상이 넘는 이적료에 이적을 허용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바이에른 뮌헨 1군 선수단엔 김민재를 비롯해 마티아스 더리흐트와 에릭 다이어 그리고 다요 우파메카노까지 중앙 수비수 네 명이 있다. 다이어는 임대 신분이었다가 출전 수에 따른 완전 이적 옵션이 활성화되면서 다음 시즌까지 팀에 남게 됐다. 11일(한국시간) 스카이스포츠 독일 플로리안 플레텐버그 기자는 SNS에  11일(한국시간) 스카이스포츠 독일 플로리안 플레텐버그 기자는 SNS에

바이에른 뮌헨은 타를 데려오면서 기존 수비수 중 한 명을 내보낼 방침. 김민재도 1시즌 만에 팀을 떠날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독일 언론들은 바이에른 뮌헨이 내보낼 선수로는 다요 우파메카노가 유력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프랑스 르퀴프 역시 우파메카노가 프리미어리그 구단들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르퀴프는 31일 "우파메카노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관심 속에 이번 여름 바이에른 뮌헨을 떠날 수 있다"며 "우파메카노도 새로운 도전에 열려 있다. 우파메카노는 바이에른 뮌헨에서 3년을 보냈고 2026년까지 계약이 되어 있는 데에도 불구하고 팀을 떠나고 싶다는 유혹을 느낄 수 있다"고 전했다.

우파메카노가 떠나더라도 타가 합류한다면 김민재로선 더욱 치열한 주전 경쟁이 불가피하다. 김민재는 전반기에 혹사 논란이 일었을 만큼 부동의 주전 수비수로 활약하다가 하반기에 에릭 다이어와 마티아스 더리흐트에게 출전 시간을 빼앗겼다. 토마스 투헬 전 감독과 불화설이 맞물려 이적설도 제기됐다. 11일(한국시간) 스카이스포츠 독일 플로리안 플레텐버그 기자는 SNS에

김민재는 시즌이 끝난 뒤 인터뷰에서 "경기 중에 자신감을 가지고 플레이하지 못했다. 머뭇거릴 때가 많았다. 개인적으로 만족스럽지 못한 시즌"이라고 인정하며 "시즌이 끝나면 항상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무엇이 부족했고, 어떤 부분이 더 필요했는지 돌아보는 게 중요하다"라고 했다.

이어 "선수로서 높은 수준에서 경쟁하려면 부족했던 부분을 반성하는 게 중요하다. 다음 시즌에는 더욱 강해지겠다"라는 주전 경쟁을 벌이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투헬 감독과 달리 공격적인 전술을 선호하는 콤파니 감독과 김민재의 궁합이 맞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영국 미러는 지난달 31일 뱅상 콤파니 감독 체제에서 바이에른 뮌헨 선발 라인업을 전망하면서 김민재를 마티아스 더리흐트와 함께 주전 중앙 수비수로 분류했다.

미러는 "더리흐트가 수비 핵심이 될 가능성이 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파트너가 되기 위한 경쟁이 벌어질 것"이라며 "김민재가 다요 우파메카노와 다이어를 제치고 더리흐트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독일 매체 T-온라인도 "우리의 정보에 따르면 김민재는 바이에른 뮌헨과 1년 만의 이별을 고려하지 않는다. 그는 팀에 남아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고 싶어한다"고 설명했다. 11일(한국시간) 스카이스포츠 독일 플로리안 플레텐버그 기자는 SNS에

<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박병호 한미 통산 400홈런
  • 최정 이석증
  • 맥키넌 1군 말소
  • 여자배구 VNL 프랑스전 승리
  • 두산 마무리 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