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대리 출전시켰다고?' 루마니아 1부리그 '가짜뉴스'에 발칵…한 언론인 주장에 각국 언론 퍼나르기-구단 "법적 대응"

입력
2024.05.14 22:33
수정
2024.05.14 22:42
에드가 이에. 디나모 부쿠레슈티 구단 SNS 캡처


디나모 부쿠레슈티 구단이 가짜뉴스를 규탄하며 올린 성명서. 디나모 부쿠레슈티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루마니아 축구계가 희대의 '가짜뉴스' 소동으로 발칵 뒤집혔다.

14일(한국시각)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영국 런던에 거주하는 저널리스트 D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충격적인 내용의 가짜뉴스를 올렸는데, 다른 유력 언론들이 따라가기 보도를 했다가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D씨가 페이스북에서 보도한 내용은 루마니아 1부리그 디나모 부쿠레슈티 소속의 수비수 에드가 이에(30)가 쌍둥이 동생인 에델리노 이에를 대리 출전시켜 몇 경기를 치른 적이 있다는 것이다. 이 뉴스는 'BBC(영국)'나 '마르카(스페인)' 등 해외 유력 언론들이 대대적으로 받아쓰면서 전 세계로 확산됐다.

그러자 에드가 이에와 소속 구단이 강력 반발하고 나서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에드가 이에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가짜뉴스다. 절대로 그런 일은 하지 않았다"고 D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에드가 이에 인스타그램 캡처.


디나모 부쿠레슈티 구단은 14일 공식 홈페이지에 성명서를 발표하고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구단은 "페이스북에서 전해진 가짜뉴스는 루마니아 국내 언론에 의해 순식간에 확산되더니 BBC, 마르카 등 해외 언론기관에서 다뤄졌다. 우리가 에드가 이에가 아니라 쌍둥이 동생인 에델리노 이에를 출전시켰다는 의혹은 뿌리도 잎도 없는 허무맹랑한 주장이다"라며 "이는 우리 구단에 대한 중상모략이다. 루마니아축구연맹과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인증을 받았고, LPF(루마니아 프로축구 리그)에 등록돼 입국 관리국으로부터 등록 증명서도 받았다. 이에 대한 증거를 제출할 수 있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구단은 또 "가짜뉴스로 인해 구단의 이미지에 심각한 손해를 입었다. 거짓말을 확산한 일부 매체의 자세는 용납할 수 없다"며 의혹을 최초 보도한 D씨에 대한 법적 대응을 밝히면서 의심없이 가짜 정보를 확산한 매체들의 보도 자세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기니비사우 태생의 에드가 이에는 포르투갈 명문 스포르팅에서 성장한 뒤 프랑스,네덜란드, 튀르키예를 거쳐 지난 2월 디나모 부쿠레슈티에 입단했다. 그의 쌍둥이 동생 에델리노 이에도 축구선수인데, 현재 소속팀이 없는 상태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물병 투척 관중 출입 금지 징계
  • 아탈란타 유로파리그 우승
  • 콤파니 뮌헨 감독 구두 합의
  • 댈러스 1차전 승리
  • 페이커 초대 전설의 전당 헌액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