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손준호, 전북 아닌 수원FC 유니폼 입었다 "팀에 큰 도움 되는 선수 되겠다"

입력
2024.06.14 19:40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손준호가 수원FC와 계약을 체결했다. 그동안 국내에서 몸상태를 끌어올리는 데 매진한 손준호는 다음 주 팀 훈련에 참여하면서 본격적인 복귀전을 준비한다. ⓒ 수원FC

[스포티비뉴스=조용운 기자] 국가대표 출신 손준호가 수원FC로 향했다.

올 시즌 상위권 도약에 나서는 수원FC는 14일 K리그1 MVP 수상에 빛나는 정상급 미드필더 손준호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포항 스틸러스 유스 출신으로 2014년 포항에서 프로 데뷔한 손준호는 2017시즌 14어시스트로 도움왕에 오르며 주목받았다. 이후 2018시즌 전북 현대로 이적, 2020 리그 MVP의 영예를 안는 등 만개한 기량을 뽐냈다.

K리그를 대표하는 미드필더로 우뚝 선 손준호는 대표팀 활약도 눈부셨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손준호는 2018년 신태용호에 이름을 올리며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풋볼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우승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큰 힘을 보탰다.

2021년 중국 슈퍼리그에 진출한 뒤 지난 3월 한국으로 돌아온 손준호는 그간 K리그 복귀를 목표로 구슬땀을 흘렸고, 이날 수원FC에 합류함으로써 새로운 기적을 함께 쓸 준비를 마쳤다.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손준호가 수원FC와 계약을 체결했다. 그동안 국내에서 몸상태를 끌어올리는 데 매진한 손준호는 다음 주 팀 훈련에 참여하면서 본격적인 복귀전을 준비한다. ⓒ 수원FC

"좋은 기억을 함께 한 선수들이 있는 수원FC에서 뛸 수 있어 기쁘다"는 손준호는 "팀 분위기가 좋은 수원FC에서의 미래가 기대된다"고 입단 포부를 밝혔다.

4년 만에 국내 무대로 돌아온 데 "신인 때 입단하는 마음"이라고 밝힌 손준호는 "새롭게 다시 시작하는 마음인 것 같아서 잘 준비해 경기장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다짐했다.

밖에서 지켜봤던 수원FC에 대해 "서로 잘 지내고 편한 가족 같은 분위기인 것 같다"며 "경기장에서도 다들 열심히 뛰고 팀적으로 봤을 때 단단한 모습을 느꼈다"라고 이야기했다.

손준호의 가세로 수원FC는 스플릿A 확보를 넘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진출 도전까지 기대를 받고 있다. "선수로서 인정받는 것 같아서 기분 좋다"고 웃은 손준호는 "부담감이 없지 않아 있지만 목표를 크게 잡는 건 좋다고 본다. 큰 목표를 향해서 열심히 하면 이루어진다고 생각한다. 재밌고 행복하게 좋은 모습 보이겠다"라고 말했다.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손준호가 수원FC와 계약을 체결했다. 그동안 국내에서 몸상태를 끌어올리는 데 매진한 손준호는 다음 주 팀 훈련에 참여하면서 본격적인 복귀전을 준비한다. ⓒ 수원FC

손준호는 중국에서 억류된 시간이 길었기에 실전 감각에 우려가 있는 게 사실이다. 국내에 돌아와 훈련에 매진했던 그는 "다음 주 팀 훈련에서 감독님이 몸상태를 판단하실 것이다. 그동안 몸상태를 끌어올리는 데 쉬지 않고 훈련했다. 부상 없이 지금까지 왔기에 큰 문제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끝으로 "수원FC를 위해서 큰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 축구하면서 늘 팀에 희생하고 필요한 선수가 되자는 생각이었다"며 "응원 많이 부탁드리며 팬들에게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라고 밝혔다.<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오원석 헤드샷 퇴장
  • 최지민 1군 말소
  • 고우석 더블A 강등
  • 벤탄쿠르 물병 투척
  • 축구지도자협회 정몽규 회장 사퇴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