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실력 아니다→감독 바꿔라!' 中, 극적인 3차 예선 진출에도 팬들 분노 폭발

입력
2024.06.12 21:07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승리한 대한민국 손흥민이 중국 골키퍼 왕다레이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상암=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6.11/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중국 선수들과 충돌하고 있다. 상암=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6.11/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2차 예선은 통과했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다.

브란코 이반코비치 감독이 이끄는 중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의 2026년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0대1로 패했다. 중국은 2승2무2패(승점 8)를 기록했다.

벼랑 끝에 몰린 상황이었다. 중국은 5차전까지 2위(승점 8·골득실 +1)였다. 3위 태국(승점 5·골득실 -2)에 승점 3차로 앞서있었다. 하지만 더 불안한 쪽은 중국이었다. 중국은 최종전에서 '조 최강' 한국을 상대로 원정 경기를 치러야 했다. 반면, 태국은 홈에서 '조 최약체' 싱가포르와 격돌했다.

중국은 최종전에서 무승부만 해도 승리나 마찬가지였다. 중국은 한국을 상대로 '두 줄 수비'를 펼쳐 보였다. 하지만 한국은 강한 상대였다. '황금재능'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의 득점이 나왔다. 한국이 1대0으로 승리했다. 중국은 말 그대로 '벼랑 끝'에 놓였다. 태국과 싱가포르전 경기 결과에 3차 예선 진출 운명이 걸려있었다. 태국은 전반을 1-0으로 앞섰지만, 후반 12분 상대에 동점골을 내주며 1-1로 팽팽했다. 태국은 후반 34분 포라멧 아리비라이, 후반 41분 자로엔삭 웡곤의 연속골로 다시 3-1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태국은 마지막 한 골을 넣지 못했다. 결국 중국과 태국은 나란히 2승2무2패(승점 8), 골득실 0, 다득점 9골까지 동률을 이뤘다. 중국이 상대 전적에서 1승1무로 앞서 극적으로 3차 예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중국 브란코 이반코비치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상암=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6.11/


일본 언론 풋볼존은 12일 '중국이 월드컵 2차 예선 돌파에도 팬들의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 중국 팬들은 결과에 안도하면서도 이대로라면 월드컵 출전이 실력적으로 어렵다는 비관적인 반응을 내놨다. 이반코비치 감독 교체를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반응도 있었다. 감독 교체 이후에도 나아진 것은 없다. 하지만 위약금 때문에 감독 해임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중국 팬들은 싱가포르 골키퍼의 선방에 감탄하며 응원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카타르아시안컵 이후 알렉산다르 얀코비치 감독에서 이반코비치 감독으로 사령탑을 교체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오원석 헤드샷 퇴장
  • 최지민 1군 말소
  • 고우석 더블A 강등
  • 벤탄쿠르 물병 투척
  • 축구지도자협회 정몽규 회장 사퇴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