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국가대표 출신 선수 폭로 파문 "여자친구 있는데 여성팬 임신·낙태"

입력
2024.07.11 15:05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국가대표 출신 현역 프로야구 선수 A씨의 사생활 논란이 담긴 글이 올라와 파문이 예상된다. ⓒ스포티비뉴스DB

[스포티비뉴스=윤욱재 기자] '낙태 파문'이 야구계에도 번지는 것일까. 국가대표 출신 현역 프로야구 선수의 아이를 임신하고 낙태한 여성의 폭로글이 충격을 안기고 있다.

지난 10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프로야구 선수 A씨의 사생활을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작성한 B씨는 자신이 A씨와 교제하면서 A씨의 아이를 임신하고 낙태한 것은 물론 "A씨에게 다른 여자친구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최근 프로농구 최고의 스타인 허웅이 '낙태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만약 B씨의 주장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적잖은 파문이 예상된다.

A씨를 응원하는 팬이었던 B씨는 지난 해 8월 A씨에게 SNS 다이렉트 메시지(DM)를 보내면서 인연이 싹트기 시작했다. 지난 해 10월 국가대표팀 경기 출전에 앞서 A씨에게 고백한 B씨는 이후 연인과 다름 없는 사이로 지냈고 지난 5월 임신 테스트기를 통해 임신 사실을 알게 됐다.

B씨가 A씨에게 임신 사실을 전하려 하자 A씨는 대뜸 "이번에 여자친구가 생겼다"라고 밝혀 B씨에게 충격을 안겼다. A씨는 "우리는 팬과 선수로 만나지 않았냐"라면서 "누나와 사귀고 싶지만 그건 안 될 것 같다. 누나를 만났을 때는 여자친구가 없었고 이번에 생겼다"고 통보했다. B씨는 자신이 임신 사실을 전하자 A씨가 임신 중절 수술을 제안했고 한번도 병원에 동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B씨는 "A씨가 지난 4월에 여자친구가 생겼다고 주장했지만 실제 만나기 시작한 시기는 작년 11월부터"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B씨는 그간 A씨와 나눈 메시지를 근거로 폭로글을 작성했으며 "A씨가 폭로해도 된다고 직접 말했기에 떳떳하게 올린다"는 말을 덧붙이면서 A씨와 관련한 폭로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현재 해당 구단은 A씨와 면담을 통해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선 상태다.<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오현규 헹크 이적
  • 삼성 위닝시리즈
  • 유로 결승
  • LG 2연승
  • 김천 리그 선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