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당한 렉카연합 "돈 안 받아"…쯔양, 前남친 폭행+협박 폭로 파문[종합]

입력
2024.07.11 16:24
 카라큘라, 쯔양, 구제역. 출처| 각 유튜브 채널

[스포티비뉴스=유은비 기자] 유튜버 쯔양이 전 남자친구에게 당한 폭행과 협박 피해를 폭로해 충격을 안긴 가운데 해당 사건을 빌미로 쯔양을 협박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구제역, 카라큘라 등 일명 '렉카연합'이 이에 반박하는 입장을 내놓았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일부 유튜버들이 1000만 유튜버 쯔양의 과거를 빌미로 돈을 요구한 내용이라며 녹취를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유튜버 구제역과 전국진이 쯔양의 과거 일을 방송에서 다루지 않는 조건으로 돈을 챙긴 정황이라는 녹취가 담겨 충격을 더했다.

이후 쯔양이 협박을 당할 행동을 한 것이냐는 논란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졌고, 다음날 새벽 즈양은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전 남자친구의 폭행, 불법 촬영 영상 유포 협박으로 술집에서 일을 하고, 방송을 한 뒤 40억 원이 넘는 돈을 뜯겼다고 고백해 파장이 일었다.

사건의 전말이 공개되자 피해자 쯔양을 협박한 것으로 전해진 렉카 연합에 대한 누리꾼들의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또 이들을 공갈 등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고발장이 최근 서울중앙지검에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11일 카라큘라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두 아들을 걸고 부정한 돈을 받은 사실이 없다"라며 협박 혐의를 부인했다.

카라큘라는 "허웅 사건에 대한 보복인건지 아니면 누군가 의도적인 조직적 음해 공작인건지. 세상에 잃을 게 없는 사람이 무서운 게 아니라 가진 게 많은 사람이 모든 거 잃을 준비가 됐을 때 진짜 광기가 나오는 것"이라며 " 아들을 걸고 유튜버로서 살며 누군가에게 부정한 돈을 받아 먹은 사실이 없다. 유튜버로 살며 유일한 삶의 자부심"이라고 주장했다.

구제역 역시 이날 오후 "쯔양 님의 잊혀질 권리를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려 유튜버 쯔양 협박 의혹에 입을 열었다.

구제역은 "하늘에 맹세코 부끄러운 일 하지 않았으며 쯔양 님의 곁에서 잊혀질 권리를 지켜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라며 "어떤 경로로 쯔양 님의 아픈 상처를 알게 되었는지. 그리고 전 소속사 대표가 최후의 발악을 어떻게 했는지 내일 오전까지 모든 내용 말씀 드리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부끄러운 돈 받지 않았고 부끄러운 행동 하지 않았다"라고 주장하며 "쯔양 님과 저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고갔는지 전부 알고 있을 텐데도 불구하고 자기 해명을 위해 쯔양님의 아픈 상처를 만천하에 폭로해버린 버러지들을 용서하지 않겠다"라고 덧붙였다.<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T 키움전 8연승
  • LG 3연승
  • 나성범 만루홈런
  • 뉴캐슬 이강인 관심
  • 황희찬 공식 입장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