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유선, '김수현·강동원 아역' 문성현에 "잘될 거야…여자 조심"('편스토랑')

입력
2024.07.11 16:03
 편스토랑 윤유선. 제공| KBS2

[스포티비뉴스=유은비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윤유선과 문성현의 훈훈한 친분이 공개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데뷔 50년 차 배우 윤유선이 출격한다.

윤유선은 앞서 '편스토랑' 출연 당시 '속 편한 양배추 요리' 레시피 등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이에 이번에는 윤유선이 또 어떤 속 편한 요리들을 선보일지, 그녀의 러블리한 일상이 공개될 '편스토랑' 본 방송이 주목된다.

최근 진행된 '편스토랑' 스튜디오 녹화에서 MC 붐 지배인은 "요즘 드라마 '미녀와 순정남' 때문에 난리다"라고 말문을 연다. 윤유선은 KBS2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에서 주인공 필승(지현우)의 어머니 역할로 출연,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어 붐은 "오늘 이 자리에 유선 엄마 아드님이 오늘 자리를 함께 해 주셨다. 좀 전에 뒤에서도 '엄마~'라고 부르더라"라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스페셜MC로 '편스토랑'을 찾은 배우 문성현은 '미녀와 순정남'에서 지현우의 아역으로 출연, 윤유선과 모자(母子) 호흡을 맞췄던 바 있다. 윤유선은 문성현에 대해 "(저의) 찐사랑이다", "연기도 잘하고 최고다!"라며 아낌없는 사랑을 표현한다. 문성현도 "주말 드라마가 처음이어서 정말 떨렸는데, 선배님께서 너무 잘 챙겨 주셔서 감사했다"고 전해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어 VCR에서도 윤유선과 문성현의 친근한 통화가 공개된다. 문성현이 "엄마~"라고 애교 있게 부르자 윤유선이 "아들!"이라고 답하며 "점심 먹었어?"라고 물어본다. 또 윤유선은 길에서 문성현의 어머니와 우연히 마주친 일화를 공개하며 "성현이는 앞으로 분명히 잘될 거라, 엄마가(내가) 관리 딱 해 줘야겠다. 드라마 대사처럼 '차 조심, 여자 조심'이야"라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에 문성현은 "저에게는 정말 최고의 엄마였어요. 빨리 다시 보고 싶어요!"라고 인사한다. 통화를 마친 후 윤유선은 "너무 귀엽다"라며 엄마 미소를 지었다고. 뿐만 아니라 '편스토랑' 스튜디오에서도 윤유선과 문성훈의 훈훈한 모자 케미가 빛났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윤유선은 '속 편한 양배추 요리'에 이은, 또 다른 '속 편한 건강 요리'를 선보인다. 이와 함께 한 방에 기력을 회복할 수 있는 특별한 여름 보양식 레시피도 공개한다. 50년 차 배우 윤유선의 러블리한 '먹고 사는 일상'은 오는 12일 오후 8시 30분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방송된다.<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윤영철 1군 말소
  • 창원 사직 우천취소
  • 고지우 하이원리조트 우승
  • 우루과이 코파 3위
  • 오타니 통산 200홈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