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 벌써 쥐새끼 색출…‘1기업 1신차일 절실’ (감사합니다)

입력
2024.07.11 14:20
2.jpg

신하균이 다시 한번 ‘하균신’ 진가를 입증했다.

tvN 토일드라마 ‘감사합니다’(극본 최민호 연출 권영일 주상규)에서 감사팀장 신차일 역으로 열연 중인 신하균이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극을 끌어가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먼저 신차일은 감사팀의 상징인 감사 박스를 든 채 목표를 향해 성큼성큼 직진하며 시작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회사를 담보로 거액을 횡령한 주제에 가족을 들먹이며 선처를 바라는 횡령범에게 차갑게 일갈하는 냉철한 면모는 감사의 신이라 불리는 신차일의 성격을 단숨에 각인시켰다.

JU건설 감사팀장 면접 당일 방문한 구내식당에서 회사 내부 분위기와 문제점을 단숨에 파악하는 판단력과 관찰력, 면접관 앞에서도 자신의 의견을 당당히 주장하는 강단은 신차일이 감사팀에 최적화된 인물임을 증명했다. 이미 해결된 사건도 다시 되짚어보며 피해를 입은 사람이 없도록 노력하는 신차일.

또한 감사팀의 재목이 아니라며 내치려던 신입사원 구한수(이정하 분)에게 다시금 기회를 주고 윤서진(조아람 분)이 제시한 가설에도 귀를 기울이는 등 신차일의 넓은 포용력 역시 절로 그를 따르고 싶게 했다.

1.jpg

JU건설 감사팀장으로 부임한 이후 처음 진행한 특별감사에서는 처음부터 끝까지 홀로 장면을 이끌어가는 신차일 활약은 빛났다. 감사 대상인 서길표(김홍파 분), 황대웅(진구 분)을 상대로 조금의 동요도 없이 증거를 하나씩 꺼내놓으며 상대를 압박, 마침내 정의를 구현했다.

사건 개요부터 횡령범의 혐의, 이에 대한 처벌까지 빠르고 정확하게 쏟아지는 대사들은 통쾌함을 선사했다. 대사 강약 조절하는 신하균의 소화력이 장면마다 빛났다.

한편 지난 1, 2회에서는 신차일 내면에 감춰진 아픈 과거가 살짝 드러난 만큼 캐릭터 사연도 궁금증을 더한다. ‘감사합니다’ 3회는 13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홍세영 동아닷컴 기자 projecthong@donga.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윤영철 1군 말소
  • 창원 사직 우천취소
  • 고지우 하이원리조트 우승
  • 우루과이 코파 3위
  • 오타니 통산 200홈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