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문세영과 서승운, 상반기 한국 경마 이끈 다승 투톱

입력
2024.07.11 14:01
[경마]문세영과 서승운, 상반기 한국경마 이끈 다승 투톱

2024년 한국 경마가 6월 30일 레이스를 끝으로 상반기 운영을 마무리했다. 공교롭게도 상반기 기수와 조교사 모두 서울과 부산 다승왕을 놓고 팽팽하게 맞서는 결과가 나왔다. 그래서 하반기 치열한 경쟁 끝에 미소를 지을 최종 승자는 누구일지 관심을 끌고 있다.

●상반기 다승 1위 서울 문세영, 1900승 대기록도

문세영은 데뷔 이후 지금까지 최우수 기수로 선발된 것만 8번이다. 그동안 지금이순간, 문학치프 등 숱한 명마들과 함께했다. 1980년생으로 올해 43세이지만 올 상반기도 다승 1위에 올랐다. 1위 56회, 2위 38회, 3위 20회를 거두었다. 승률 27.5.%, 복승률 46.1%, 연승률 55.9%로 서울에서 2위인 씨씨웡을 압도하며 리딩자키의 면모를 보였다. 3월에는 1900승의 대기록도 세웠다. 이후 이클립스베리와 호흡을 맞춰 트리플 티아라 시리즈의 2개 경주에서 우승하며 여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경마]문세영과 서승운, 상반기 한국경마 이끈 다승 투톱

● 부경 서승운, 지역 명마들과 찰떡 호흡

다승 2위는 얼마 전 투혼의반석을 기승하고 부산광역시장배 2연패를 한 부경의 서승운 기수다. “서울에 문세영이 있다면, 부경엔 서승운이 있다”는 말처럼 상반기 1위 50회로 승률이 문세영 기수와 같은 27.5%다. 어느덧 기수 경력 14년 차에 접어든 그는 그동안 부경의 쟁쟁한 경주마들과 호흡을 맞추며 늘 기대 이상의 결과를 내왔다. 특히 2022년과 2023년 위너스맨과 호흡을 맞추면서 기수로서도 한 단계 도약했다. 지난해 트리플 티아라 시리즈 우승마인 즐거운여정과 함께 퀸즈투어 S/S 시리즈의 동아일보배와 뚝섬배를 우승하는 등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경마]문세영과 서승운, 상반기 한국경마 이끈 다승 투톱

● 수많은 명마 배출, 부경 김영관 조교사

김영관 조교사는 부산경남경마공원 원년 멤버로 그동안 미스터파크, 스피디퍼스트, 퀸즈블레이드, 트리플나인, 블루치퍼 등 많은 명마를 배출한 ‘미다스의 손’이다. 특유의 날카로운 눈썰미로 현대판 ‘백락’(명마를 잘 알아보고 천리마로 키워내던 중국 주나라의 인물)으로 불린다. 강인한 승부사 근성과 피나는 노력으로 2004년 개업 이래 정상의 자리를 놓친 적이 거의 없다. 올 상반기도 155회 출전해 1위 34회, 승률 21.9%를 기록했다. 현재까지 아시아에서는 홍콩의 토니 크루즈를 제외하고는 아무도 세우지 못한 통산 1500승의 대기록도 상반기 세웠다.

[경마]문세영과 서승운, 상반기 한국경마 이끈 다승 투톱

●서울 서홍수 조교사

서울의 서홍수 조교사는 5월 개인 통산 300승을 달성했다. 이클립스베리-문세영 기수의 조합으로 루나Stakes와 코리안오크스에서 우승하며 상반기 다승 서울 1위, 서울-부경 통합 2위를 했다. 총출전 142회 중 1위 29회, 승률 20.4%다. 마이티굿, 마이티룩 등 마이티 군단과 이클립스베리과 이클립스아너 등 이클립스 군단을 이끌고 있다. 서홍수 조교사는 좋은 성적을 내는 가장 큰 이유로 ‘소통’을 꼽고 있다. 엄격한 규율과 관리가 당연시 되던 시절 시절부터 그는 ‘소통’이야말로 최고의 아웃풋을 내기 위한 필수요소라고 생각하고 민주적인 분위기로 마방을 이끌며 좋은 결과를 내고 있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이예스 끝내기 만루홈런
  • KT 키움전 8연승
  • LG 3연승
  • 포항 코리아컵 4강 진출
  • 나성범 만루홈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