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 父 김구라에 “입대 때 오지마…엄마랑 갈게” 서운 (아빠는 꽃중년)

입력
2024.07.11 13:34
그리

‘아빠는 꽃중년’의 김구라가 어머니 박명옥 여사, 아들 그리(동현)와 함께 ‘3대(代) 여행’에 나선 가운데 그리가 아빠 김구라에게 외가에 대한 고백을 했다.

11일(오늘) 밤 9시 30분 방송하는 채널A ‘아빠는 꽃중년’ 12회에서는 55세 아빠 김구라가 27세 큰아들 그리와 함께 86세 어머니가 사는 본가를 찾아가 ‘3대 여행’을 떠나는 특별한 하루가 공개된다.

앞서 김구라는 그리의 집을 기습 방문해,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면서 “방송 좀 끼고 동현이와 함께 여행 한번 가자”며 은근히 출연 압박을 가했던 터. 이날 김구라는 스튜디오에 모인 ‘꽃대디’들에게 “어머니를 ‘삼고초려’로 설득해 방송에 모시게 됐다. 그 어떤 톱스타보다도 섭외가 힘들었다”고 깨알 어필한다. 직후, 박명옥 여사가 화면에 등장하는데, 김용건은 정정한 김구라 모친의 모습에 “나랑 일곱 살 차이가 나시는데, 엄청 곱고 정정하시네~”라며 반가워한다.

하지만, 박명옥 여사는 모처럼 찾아온 아들이 자두를 선물로 안기자, “과일을 잘못 골랐다”며 시작부터 타박을 퍼붓는다. 또한 아들이 아무리 애타게 “엄마, 엄마!”하며 불러도 손주만 챙겨 김구라의 복장을 터트린다. 대환장 케미 속, 김구라는 “동현이의 해병대 입대가 한 달밖에 안 남았다”며 드디어 모친, 아들과 함께 강화도 여행길에 오른다. 본격 여행 전, 이들은 40년 넘은 ‘찐 단골집’인 냉면집에 들러 식사를 한다.

그런데 여기서도 김구라와 어머니는 ‘메뉴를 몇 개를 시키느냐’를 두고 티격태격하더니, 김구라가 이 가게의 역사를 설명하며 “자리를 한 번 옮겼다”고 하자, 어머니는 “옮기지 않았다”고 받아쳐 말싸움(?)을 벌인다. 끝까지 의견을 굽히지 않던 두 사람은 결국 직원을 불러 사실 확인에 나선다. 안 맞아도 너무 안 맞는 ‘로또 모자’의 기싸움을 직관한 그리는 웃음을 터뜨리면서도, “할머니가 아직 정정하시다는 걸 확인하는 아버지만의 애정 표현”이라는 속내를 털어놔 ‘꽃대디’들의 공감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이날 그리는 “입대날 훈련소 입소식에 할머니를 모시고 배웅하겠다”고 말한 김구라에게 “친엄마가 오실 것 같으니, (아빠는) 안 오셔도 된다”고 해 김구라를 서운케 한다. 또한 그리는 “입대 전 모아둔 돈이 별로 없다”고 운을 떼더니, “그동안 외할머니의 병원비와 요양비로 2~3년간 월 3~400만 원을 지원했다”고 아버지에 처음으로 외가쪽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그동안 외가쪽 생계를 책임지다시피 한 그리의 애틋한 효심에 김구라와 박명옥 여사는 놀라면서도 안쓰러운 마음을 드러낸다. 그럼에도 그리는 외가에 대한 속깊은 생각을 내비쳐, 김구라는 물론 ‘꽃대디’들을 뭉클하게 만든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T 공동 5위
  • 페라자 끝내기 안타
  • 곽빈 시즌 9승
  • KIA 강우콜드 승
  • 젠지 25연승 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