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소각장 입지 선정 보류···“자치구와 고민할 것”

입력
2024.07.11 11:13
5개 자치구와 23개 요소 용역조사 및 사회적 영향, 경제성, 입지 요건 등 “재공모하기로”

광주시, 소각장 입지 선정 보류···“자치구와 고민할 것”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5개 구청장과 함께 11일 오전 시청 5층 브리핑실에서 자원회수시설 입지선정위원회 결과 및 향후 자원회수시설 추진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이날 광주시 자원회수시설 입지 선정위원회는 평가 절차를 보류하고 재공모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는 2030년 시행되는 생활 쓰레기 직매립 금지 조치 대비 총사업비 3240억원을 들여 하루 650t을 처리할 수 있는 자원회수 시설을 건립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 10일 광주광역시청에서 회의를 열어 기존 공모 절차를 거쳐 후보지로 압축된 서구 매월동, 북구 장등동, 광산구 삼거동을 대상으로 적합성 등을 논의하며, 전문업체에 의뢰해 해당 후보지를 대상으로 입지, 기술, 경제, 환경 등 총 23개 요소들을 판단하는 용역조사를 실시했으며 장소별로 사회적 영향, 경제성, 입지 요건 등을 분석해 최적의 장소를 검토해왔다.

시는 최종 소각장 적격지가 결정되면 전략환경영향평가를 거쳐 내년 상반기 중 소각장 최종 입지를 결정·고시할 계획이며 기피시설인 만큼 소각과 관련한 모든 시설은 지하화하고 지상에 도서관 등 주민편의시설을 구축하며 최종 후보지에 대해 특별지원금 500억원 등 총액 1000억원에 달하는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서창·매월동 주민들은 지난 4일 시청 앞에서 자원회수시설 설치 반대 집회를 개최했으며 인접 지자체인 담양군의회는 지난 9일 본회의장에서 ‘광주광역시 북구 장등동 폐기물처리시설 입지 후보지 선정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광주|박성화 스포츠동아 기자 localhm@donga.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이예스 끝내기 만루홈런
  • KT 키움전 8연승
  • LG 3연승
  • 포항 코리아컵 4강 진출
  • 나성범 만루홈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