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분위기만 찾으면” 9경기 만에 승리한 전북 김두현 감독이 찾은 긍정 신호, 그리고 정민기·정태욱·박재용을 홈팬들 앞에 세운 이유

입력
2024.07.11 11:24
수정
2024.07.11 11:24


감독 부임 이후 첫 승리까지 9경기가 필요했다. ‘명가’ 전북 현대의 부진을 끊기 위해 투입된 신임 김두현 감독에겐 무거운 시간이었다.

전북은 지난 1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2024 K리그1 22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서 2-1의 역전승을 거뒀다. 단 페트레스쿠 감독이 성적 부진으로 물러난 뒤 소방수로 투입된 김 감독은 과거 수석코치 시절 지도력을 인정받으며 ‘차기 감독감’으로 기대를 받던 인물이었으나 전북을 수렁에 빼내는 것이 쉽지 않았다.

이날 승리는 리그 8경기, K리그2 김포FC에 0-1로 무릎을 꿇은 코리아컵 16강전을 포함하면 무려 9경기 만의 승리였다. 전북은 5월19일 광주전(3-0 승) 이후 3무5패를 기록하다 거의 두 달만에 승점 3점을 추가했다.

김 감독은 경기 뒤 “1승이 이렇게 힘든건지 감독이 처음되고 다시 느꼈다. 확실히 승리를 위해서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팀이 건강해야 하고, 좋은 기류가 흘러야지 승리가 따라오는 것”이라고 담담히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무승 기간) 내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이 많았다. 선수들의 마음고생도 심했다. 우리 팬들도 이기는 축구, 즐거운 축구를 보고 싶어하셨는데, 그 기대를 충족시켜드릴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북은 시즌 22경기 만에 시즌 4번째 승리(8무10패·승점 20점)를 따냈다. 2010년대 리그 최강팀이던 화려했던 시간과는 멀어졌다. 이제는 강등권을 벗어나는게 첫 숙제다. 일단 이날 11위 대전하나시티즌(승점 19점·4승7무11패)이 FC서울과의 경기에서 패하면서 전북은 꼴찌 탈출에 성공했다.



“우리 선수들이 이기고자 하는 열망이 컸던 경기”라고 자평한 김 감독은 “축구 이전에 중요한게 뭔지 느끼고 있다. 팀의 기강, 기류, 자세, 멘털 등 기본적인 것들이 갖춰져야 그 다음에 축구과 전술이 된다”고 강조했다.

팀이 흔들리는 사이 안팎으로 불거진 사건도 겹쳤다. 김 감독은 이날 승리 뒤 정민기, 정태욱, 박재용을 홈 팬들 앞에 세워 인사를 시켰다. 이들 세 선수는 지난달 말 가뜩이나 팀 성적이 좋지 않은 가운데 서울전에서 1-5로 대패한 직후 클럽을 찾은 모습이 팬들에게 들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김 감독은 이와 관련해 “팬들이 세 선수에게 많은 노여움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그날 이후 선수들이 머리를 짧게 자르고 와서 제게 와서 팀에 피해를 준 부분에 대해 사과했다. 그리고 팀 훈련에 누구보다 열심히 했다”며 “조금 더 자숙의 시간이 필요했지만, 이들의 기용은 전적으로 내가 결정했다. 선수들은 자신들의 실수를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보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팀 분위기와 기강을 수차례 강조한 김 감독은 최근 흐름에서 긍정적인 요소를 많이 본 듯했다. 전북은 최하위를 벗어났지만 일정상 고비는 이어진다. 14일 김천 상무(원정), 20일 울산HD(홈)까지 선두권 두 팀을 연달아 상대한다.

김 감독은 “그동안 기본을 놓쳤는데 이제 분위기는 좋아졌다. 상대가 누구인가 보다 우리 분위기가 조성되면 이길 수 있다는 마음이 있다. 오늘 경기를 통해서 그런 변화들을 확인했다”고 승리에 의미를 부여했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오현규 헹크 이적
  • 삼성 위닝시리즈
  • 유로 결승
  • LG 2연승
  • 윔블던 알카라스 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