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렵지만 두근거리는 무대”…유인촌, 올림픽 선수단에 격려편지

입력
2024.07.10 06:00
“두렵지만 두근거리는 무대”…유인촌, 올림픽 선수단에 격려편지

[서울경제]

‘2024 파리 하계올림픽 대회’ 개막을 보름 정도 남겨둔 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이 열린 가운데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선수와 지도자 전원에게 격려 편지를 전달해 눈길을 끌었다.

문체부와 대한체육회가 함께 개최한 이번 결단식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 문체부의 유인촌 장관 장미란 2차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재수 위원장을 포함해 대한민국 올림픽 선수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무총리의 격려사와 선수단장의 답사, 단기 수여, 축하 공연 등을 진행했다.

특히 유 장관은 결단식이 끝난 후 파리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단 전원 각자에게 보내는 격려 편지를 준비했고 선수단 대표인 펜싱 구본길 선수와 배드민턴 김소영 선수에게는 직접 전달했다. 앞서 유 장관은 지난 3일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양궁 국가대표 2차 스페셜 매치’를 관람한 후 양궁 선수들에게 격려 편지를 전달한 바 있다.

“두렵지만 두근거리는 무대”…유인촌, 올림픽 선수단에 격려편지

“두렵지만 두근거리는 무대”…유인촌, 올림픽 선수단에 격려편지

“두렵지만 두근거리는 무대”…유인촌, 올림픽 선수단에 격려편지

장관은 이 편지에서 “무대는 항상 두렵습니다 .동시에 무대는 두근거립니다. 긴장과 설렘이 공존하는 무대는 마치 선물과 같습니다”로 시작하는, 선수들에 대한 진심어린 응원을 담았다.

오는 7월 26일부터 8월 11일까지 열리는 ‘2024 파리 하계올림픽 대회’에는 전세계 206개국 선수단 1만 500여 명(32종목 329개 세부 경기)이 참가한다. 우리나라는 22개 종목 선수단 총 262명(선수 144명, 지도자 118명)을 파견한다.

여자 핸드볼을 제외한 단체 구기 종목의 집단 부진 탓에 선수 수는 1976년 몬트리올 대회 이래 48년 만에 최소다. 우리나라는 금메달 5개 이상을 획득해 종합 순위 15위 이내 입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두렵지만 두근거리는 무대”…유인촌, 올림픽 선수단에 격려편지

유 장관은 “파리올림픽 개막을 불과 17일 가량 앞둔 선수들은 긴장감과 설렘을 함께 느끼고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마지막까지 자신감을 가지고 올림픽에 임할 수 있도록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서 격려 편지를 작성했다”라고 전했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지민 1군 말소
  • 축구지도자협회 정몽규 회장 사퇴 촉구
  • 고우석 더블A 강등
  • 벤탄쿠르 물병 투척
  • 클롭 미국 대표팀 감독 거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