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A 원년 멤버→35번째 대회 만에 첫 우승' 조건휘 "트로피 한 번 만져볼 수 있어서 너무 좋다"

입력
2024.02.13 10:09


조건휘./PBA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PBA 젊은피’ 조건휘(32∙SK렌터카)가 4년 만에 프로당구(PBA) 첫 우승컵을 들었다.

조건휘는 12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즌 8차 투어 ‘웰컴저축은행 웰뱅 PBA-LPBA 챔피언십’ PBA 결승서 임성균을 상대로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4-3(15-5, 6-15, 5-15, 15-7, 6-15, 15-7, 11-9)으로 승리하고 대회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조건휘는 2019-20시즌 프로출범 이후 참가한 35번째 대회 만에 처음으로 우승했다. PBA 19번째 챔피언이자, 국내 선수로는 10번째 우승자가 됐다. 이번 우승으로 우승 상금 1억 원과 우승 포인트 10만 점을 얻은 조건휘는 이번 시즌 종전 26위(3만 6500점)서 6위(13만 6500점)로 점프했다. ‘제비스코 상금랭킹’ 역시 33위(950만 원)서 6위(1억 950만 원)로 끌어올렸다.

반면, 임성균은 출범 첫 시즌 2차투어(신한금융투자 챔피언십)에서 23세 8개월의 나이로 우승한 신정주(하나카드)에 이후 4년 만에 두 번째 ‘20대 챔피언’에 도전했으나 우승 문턱서 아쉬움을 삼켰다.

대회 한 경기서 가장 높은 애버리지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웰뱅톱랭킹’(상금 400만 원)은 대회 32강서 세미 사이그너(튀르키예∙휴온스)를 상대로 3.750을 기록한 ‘무명돌풍’ 박기호가 받았다. 또 한 큐에 세트의 모든 득점인 15점(마지막 세트 11점)을 한 번에 달성하면 주어지는 ‘TS샴푸 퍼펙트큐’상(상금 1000만 원)은 대회 16강 박주선과의 경기 2세트서 15점을 낸 권혁민에게 돌아갔다.

한 세트씩 주고받는 접전의 연속이자, ‘역대급 명승부’였다. 첫 세트는 조건휘가 4이닝까지 11-4로 기선을 제압한 후 6이닝서 남은 4득점을 채워 15-5로 따냈다. 임성균도 곧장 맞불을 놨다. 2세트를 3-1로 리드하던 임성균은 4이닝부터 7이닝까지 공타 없이 1~3~3~5득점을 뽑아내며 15-6으로 승리했다.


조건휘./PBA




이후 3세트를 임성균이, 4세트서 다시 조건휘가 따라붙었다. 3세트 첫 이닝서 뱅크샷을 포함한 6득점을 뽑아낸 임성균은 3이닝 1득점과 4이닝 4득점으로 11-1 훌쩍 달아난 후, 8이닝째 1득점으로 12-5, 10이닝서 남은 3득점을 채워 15-5로 승리했다. 이에 질세라 조건휘가 4세트서 단 3이닝 만에 7~5~3득점으로 15점에 도달, 15-7로 세트스코어 2-2를 만들었다.

5세트는 다시 임성균이 속도를 냈다. 임성균은 4이닝 동안 공타없이 1~2~2~7득점으로 단숨에 12점에 도달했다. 조건휘도 3이닝 동안 6득점으로 부지런히 추격했으나 뒷심이 부족으로 공타에 그쳤다. 이후 임성균이 7이닝째 1득점과 9이닝째 2득점을 올려 15-6으로 승리 세트스코어 3-2 다시 리드했다.

조건휘도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첫 공격을 하이런 8점으로 연결하며 크게 격차를 벌린 조건휘는 2, 3이닝서 1득점씩 올려 10-5로 앞선 후 6이닝째 1득점, 7이닝째 남은 4득점으로 15-7로 승리, 기어코 경기를 풀세트로 끌고 갔다.

승부의 7세트. 임성균이 2이닝 3득점, 4이닝 6득점으로 먼저 9-2로 리드해 우승까지 바짝 다가섰다. 그러나 조건휘가 마지막 집중력을 발휘했다. 조건휘는 한 점씩 차곡차곡 집중력을 살려 마지막 기회를 하이런 9점으로 연결, 11-9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세트스코어 4-3 조건휘 우승.

조건휘는 이번 대회서 128강서 김영원을 3-1로 꺾은 이후 고상운, 비롤 위마즈(튀르키예∙웰컴저축은행), 강동궁(SK렌터카), 권혁민을 차례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4강에서는 ‘돌풍’ 박기호를 세트스코어 4-2로 잠재우고 결승에 올랐다.


조건휘./PBA




조건휘는 "매일 텔레비전으로만 우승 시상식을 보다가 막상 우승하니 떠오르는 단어가 없다. 그저 기분이 좋다. 7세트에서 터진 하이런 9점이 기억도 잘 나지 않지만, 너무 좋다. 이 우승 트로피를 한 번 만져볼 수 있다는 것이 너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준우승을 차지한 임성균은 "첫 결승이라 얼떨떨하기도 했는데, 경기력이 나쁘지 않았던 것 같다. 마지막에 7세트 6점을 치고 나서 9-2가 됐을 땐 이긴 줄 알았는데, (조)건휘 형이 9점을 예술같이 쳐서 인정할 수밖에 없는 경기가 됐다(웃음)"고 했다.

극적인 우승이었다. 조건휘는 7세트 상황에 대해 "아무 생각 없었다. 그냥 한 번의 기회가 오기를 기다렸다. 마지막 세트는 11점이라 짧고, 뱅크샷도 있다. 한 번만 기회가 오면 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사실 장타는 생각하지 않았다. 그냥 공 하나하나에 신경 썼다. 후득점을 위한 포지션이나 수비를 신경 쓰지 않고 1득점만 내자고 생각하면서 집중했던 것이 주효했다"고 밝혔다.

조건휘는 2019-20시즌 두 번째 투어 이후 결승전과 인연이 없었다. 하지만 5시즌 만에 다시 결승 무대를 밟아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그는 "(첫 결승의 경험이) 도움 됐다. 당시 첫 결승에서 허망하게 졌기 때문에 너무 아쉬웠다"며 "그래서 이번에는 저만의 스타일로 치자고 계속 생각했다. 일단 '무조건 공격'이라는 마음으로 한 점, 한 점에만 집중해서 쳤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본인만의 스타일을 찾은 대회다. 조건휘는 "이번 대회 시작 일주일 전부터 연습하는 방법을 조금 바꿨다. 예전에는 공격과 수비를 모두 신경 썼는데, 제가 지치더라. 이번 대회 때는 그냥 연습 구장에서 치듯 쳤다. 그러다 보니 제 스타일을 조금 찾은 것 같다"며 "공 하나하나에 집중하는 스타일인데, 훌륭한 선수들은 포지션도 생각한다. 하지만 저는 그렇게까지 크게 신경 쓰지 않으려고 한다. 5~10년 뒤에는 신경 쓸 수도 있겠지만, 이제 어느 정도 몸에 익었기 때문에 너무 포지션에 집착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조건휘는 "우승했으니까 이 우승 한 번에 만족하지 않겠다. 도태되지 않고 더 발전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으로 당구를 치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시즌 8차 투어를 마친 PBA는 오는 20일부터 이번 시즌 마지막 정규투어인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에 돌입한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황희찬 셰필드전 선발
  • 농구대표팀 예선 2차전 승리
  • GS칼텍스 4연패 탈출
  • 벨린저 컵스 계약
  • 김민아 LPBA 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