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erliga.review] 조규성, 시즌 첫 '멀티골' 폭발!→리그 7+8호골...미트윌란, 비보르에 5-1 대역전승

입력
2023.12.05 05:06
사진=미트윌란

[포포투=한유철]

조규성이 시즌 첫 '멀티골'을 폭발시켰다.

미트윌란은 5일 오전 3시(한국시간) 덴마크 헤닝에 위치한 MCH 아레나에서 열린 2023-24시즌 덴마크 수페르리가 17라운드에서 비보르에 5-1 대승을 기록했다. 이로써 미트윌란은 리그 1위로 올라섰다.사진=미트윌란

[프리뷰]

이 경기 전까지 미트윌란은 리그 3위에 위치했다. 16경기에서 10승 3무 3패(승점 33점)를 기록, 코펜하겐에 득실차에서 밀려 있었다. '1위' 브뢴뷔와의 격차는 단 1점. 이 경기 승리를 통해 충분히 1위로 올라설 수 있는 상황이었다.

직전 실케보르전에서도 4-1 완승을 거뒀다. 전반전을 1-1로 마쳤지만, 전반 중후반 상대의 퇴장이 발생함과 동시에 수적 우위를 점할 수 있었고 이를 활용해 후반전 때 점수를 벌리는 데 성공했다.후반 6분 프란쿨리누의 득점으로 리드를 잡았고 이후 내리 두 골을 넣으며 4-1 스코어를 완성했다.

선발로 나선 조규성은 풀타임을 소화했다. 축구 통계 매체 '소파 스코어' 기준, 2번의 슈팅을 기록했고 73%의 패스 성공률을 올렸다. 제공권 승리는 5회에 달했고 지상 경합도 2번이나 이겼다. 아쉽게 득점을 기록하진 못했지만 평점 7.0으로 준수한 평가를 받았다.사진=미트윌란

미트윌란의 흐름은 이 경기에서도 이어질 것이 유력했다. 비보르가 리그 중하위권에 머물러 있었기 때문. 비보르는 리그 16경기에서 5승 4무 7패(승점 19점)를 기록하고 있었고 이대로 끝난다면 강등 라운드 진출이 유력한 상황이었다.

최근엔 퐁당퐁당 경기력을 보이고 있다. 바일레전에선 1-1로 비겼고 노르셸란과의 덴마크 컵 경기에선 2-3으로 아쉽게 패했다. 이어진 실케보르전에서 2-1 승리를 거두며 반등에 성공했지만, 오르후스전에선 0-2 완패를 당했다. 다행히 직전 경기에선 코펜하겐을 상대로 2-1 유의미한 승리를 거뒀다.

조규성은 미트윌란의 중심이 되고 있다. 지난여름 유럽에 진출한 조규성은 개막전부터 득점포를 가동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후 2라운드와 3라운드에서 연속골을 넣으며 주가를 높인 조규성은 이어진 3경기에서 무득점에 그쳤지만, A매치 휴식기 이후 가진 비보르전에서 다시 한 번 골을 넣었다.

비보르전에서 골을 넣은 조규성은 8라운드 공식 베스트 11에 선정되기도 했다. 덴마크 수페르리가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리그 8라운드 베스트 팀을 공개했는데, 조규성은 4-4-2 포메이션의 최전방에 자리했다.사진=미트윌란사진=미트윌란

조규성의 상승세는 이후에도 계속됐다. 리그 4경기 연속 무승인 상태에서 오덴세를 만난 미트윌란. 조규성은 1골 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라운드 베스트에 이름을 올린 조규성은 9월 베스트 11에도 선정됐다. 덴마크 수페르리가는 9라운드가 종료된 후, 공식 채널을 통해 9월 베스트 11을 공개했는데, 조규성은 4-4-2 포메이션의 오른쪽 스트라이커로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흐비도우레전에서도 득점포를 가동했다.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조규성은 풀타임을 소화했고 전반 28분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으며 4-1 승리에 일조했다.

A매치 기간 때도 흐름을 이어갔다. 싱가포르와 중국전에서 모두 선발로 나선 조규성은 1골 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의 2연승을 이끌었다. 중국전에서는 상대의 거친 플레이에 우려를 사기도 했지만, 다행히 큰 부상 없이 경기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최근엔 다소 득점 행진이 뜸했다. 오덴세전 이후엔 리그 7경기에서 단 1골을 넣는 데 그쳤다. 물론 팀 내 입지는 여전하다. 7경기 동안 모두 선발 출전을 기록했으며 풀타임만 무려 6번이나 소화했다.사진=미트윌란사진=미트윌란사진=미트윌란

[경기 내용]

이 경기에서도 조규성은 선발로 나섰다. 미트윌란은 4-4-2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프란쿨리누, 조규성, 찰스, 올슨, 뢰머, 오소리오, 파울리뉴, 쇠렌센, 잉가손, 달스가드가 선발로 나왔고 로슬이 골문을 지켰다. 이에 맞선 비보르는 4-3-3 포메이션을 가져왔다. 옌센, 에멘타, 세르지우, 본데, 그뢰닝, 쇠네르고르, 분드고르, 잘레텔, 뷔르지, 쿠즈미치가 선발 명단을 채웠고 페데르센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원정팀' 비보르가 예상 외로 먼저 앞서 나갔다. 전반 30분 에멘타가 크로스를 시도했고 박스 안에서 본데가 헤더 슈팅을 시도해 미트윌란의 골망을 갈랐다. 일격을 맞은 미트윌란은 이후에도 그다지 효과적인 공격을 하진 못했다.사진=미트윌란사진=미트윌란

이런 상황에서 조규성이 '해결사'로 나섰다. 전반 추가시간, 상대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었고 키커로 나선 조규성이 침착하게 마무리해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기세를 이은 미트윌란이 전반 막바지, 스코어를 뒤집는 데 성공했다. 전반 추가시간 9분, 오소리오가 슈팅을 시도해 비보르의 골망을 가르며 역전을 기록했다. 그렇게 전반은 미트윌란이 2-1로 앞선 채, 마무리됐다.

전반전에 조규성은 뛰어난 활약을 했다. '소파 스코어' 기준, 2번의 슈팅을 시도해 1골을 기록했으며 키패스 2회, 크로스 성공 1회, 롱볼 성공 1회, 제공권 승리 2회, 피파울 1회 등 공격의 핵심으로서 팀을 이끌었다.

후반전엔 미트윌란이 경기를 끝냈다. 후반 9분 달스가드가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으며 리드를 벌렸고 승기를 굳혔다. 후반 중반, 미트윌란이 승리를 확정 짓는 골을 넣었다. 주인공은 조규성이었다. 이로써 조규성은 이번 시즌 처음으로 '멀티골'을 기록했다.

미트윌란은 무자비했다. 후반 막바지까지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후반 39분 브린힐드센의 추가골이 나오면서 스코어는 5-1이 됐다. 그렇게 경기는 미트윌란의 대역전극으로 마무리됐다.

조규성은 경기의 주인공이 됐다. '소파 스코어' 기준, 무려 2골을 성공시킨 조규성은 평점 8.6으로 팀 내 최고 평점을 받았다. 키패스는 무려 3회나 성공했고 크로스 1회, 롱볼 1회, 제공권 승리 6회, 지상 경합 승리 2회, 피파울 1회, 클리어 1회, 태클 1회 등 공수 양면으로 뛰어난 활약을 했다.사진=미트윌란

<저작권자 Copyright ⓒ 포포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82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꽃소금
    조규성선수 시즌 첫 멀티골로 맹활약을 하고 있군요 축하드립니다!!👍🇰🇷👍
    2달 전
  • 시유
    조규성 선수는 얼굴도 미남이고 축구 잘 하네요 ㅎㅎ 반할수 밖에 없어요☺️👍
    2달 전
  • 대왕소금
    조규성선수 유럽진출 후 첫 멀티골이네요 !! 멋집니다!!
    2달 전
  • khannah
    조규성선수 시즌첫 멀티골 폭발 최곱니다!!계속 좋은 모습 보여주세요👍👍
    2달 전
  • 성실남
    조규성선수 대박 멋집니다👍 멀티골 최고네요!!
    2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B스타즈 홈경기 전승
  • 남자탁구 동메달
  • 3월 A매치 임시 감독 체제
  • 정관장 4연승
  • 중국축구팀 감독 이반코비치 선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