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 끝났으니 시작하자...맨유, '볼로냐 돌풍' 영입 가속화→'599억' 바이아웃 협상

입력
2024.07.11 23:40
사진=365 스코어사진=풋볼 팬캐스트

[포포투=오종헌]

조슈아 지르크지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적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영국 '스카이 스포츠'는 11일(한국시간) "네덜란드가 유로2024에서 탈락함에 따라 맨유의 지르크지 영입은 더욱 가속화 될 것이다. 개인 조건은 이미 원칙적인 합의가 이뤄졌다. 맨유는 볼로냐 측과 4,000만 유로(약 599억 원)의 바이아웃을 두고 지불 방식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르크지는 네덜란드 국적의 2001년생 공격수다. 193cm의 탄탄한 피지컬을 갖추고 있으며 바이에른 뮌헨 유소년 아카데미에서 성장했다. 2019-20시즌 뮌헨 1군에 합류해 독일 분데스리가 9경기(선발3, 교체6)에 출전했다. 많지 않은 기회에도 4골을 넣으며 가능성을 보여줬다. 그러나 그 다음 시즌에는 리그 3경기밖에 뛰지 못했다.

험난한 주전 경쟁 때문에 결국 지르크지는 파르마(이탈리아), 안더레흐트(벨기에) 등으로 임대를 떠나야 했다. 그러다 2022-23시즌을 앞두고 볼로냐로 이적했다. 벨기에 무대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쳤지만 빅리그에서는 적응기가 필요했다. 그리고 지난 시즌 마침내 잠재력을 폭발시켰다. 이탈리아 세리에A 34경기에 출전해 11골을 기록했다. 볼로냐는 지르크지의 활약에 힘입어 리그 5위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사진=게티이미지

자연스럽게 많은 팀들이 지르크지에게 관심을 드러냈다. 당초 AC밀란이 그를 원했다. 하지만 이때는 지르크지의 에이전트가 1,500만 유로(약 225억 원)의 에이전트 수수료를 요구하면서 협상이 결렬됐다.

이런 가운데 맨유가 후보로 거론됐다. 맨유는 지난 시즌 에릭 텐 하흐 감독 체제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여줬다. 부임 첫 해 프리미어리그(PL) 3위를 기록했고 잉글랜드 풋볼리그컵(EFL컵) 우승을 차지했지만 지난 시즌에는 리그 8위에 그쳤고,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조별리그 최하위로 탈락했다.

그나마 시즌 막바지 맨체스터 시티를 꺾고 잉글랜드 FA컵 우승을 차지했다. 덕분에 UEFA 유로파리그에 참가하게 됐다. 하지만 뚜렷한 성과가 없었기 때문에 텐 하흐 감독 경질 가능성이 흘러나왔다. 최종 결정은 재계약이었다.사진=게티이미지

이제 텐 하흐 감독 3년차를 앞두고 전력 보강이 진행될 예정이다. 최전방 역시 강화를 해야 한다. 신입생 라스무스 호일룬이 리그 10골을 넣으며 무난한 데뷔 시즌을 보냈지만 아직 무게감이 떨어지는 건 사실이다. 여기에 마커스 래쉬포드, 안토니 등 측면 자원들도 인상을 남기지 못했다.

이에 지르크지를 낙점했다. 맨유와 연결되면서 지르크지의 에이전트 역시 자세가 바뀌었다. 그는 자신의 고객을 맨유로 보내기 위해 수수료를 대폭 낮출 전망이다. 여기에 텐 하흐 감독까지 직접 나서 지르크지의 이적을 설득하고 있다. 네덜란드가 유로2024에서 탈락하면서 이적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Copyright ⓒ 포포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이예스 끝내기 만루홈런
  • KT 키움전 8연승
  • LG 3연승
  • 포항 코리아컵 4강 진출
  • 나성범 만루홈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