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간 트로피 2개' 텐하흐 감독, 맨유 잔류 확정적

입력
2024.06.12 09:53
에릭 텐하흐 감독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에릭 텐하흐 감독에게 다음 시즌까지 지휘봉을 맡길 것으로 보인다.

영국 매체 BBC는 12일(한국시각) "텐하흐 감독이 맨유 이사회의 2023-24시즌 심사를 통과해 잔류하게 됐다"며 "계약 연장을 위한 협상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럽축구이적시장 전문가 파브리지오 로마노와 글로벌 스포츠 매체 디 애슬레틱에서도 같은 의견들이 나왔다.

이로써 2022년 맨유와 2년을 계약한 텐하흐 감독은 시즌 막판부터 거론된 경질설을 이겨내고 팀을 계속 이끌게 됐다.

텐하흐 감독은 맨유 부임 첫해에 리그컵 우승과 리그 3위에 올랐다. 그러나 맨유는 2023-24시즌 바로 부진에 빠졌다.

부임 2년 차 텐하흐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유럽축구연맹(UF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조별리그 탈락을 했고 리그 성적마저 18승 6무 14패(승점 60)인 8위로 마치며 좋지 못한 경기력과 성적에 경질설이 수면 위로 올라왔다.

텐하흐 감독의 운명을 바꾼 건 잉글랜드축구협회(FA) 컵이었다.

맨유는 지난달 25일 맨체스터 시티와의 FA컵 결승전에서 2-1로 승리하며 8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더불어 UFFA 유로파리그 출전권까지 따내며 유럽 대항전까지 나갈 수 있게 됐다.

맨유 수뇌부는 2년간 우승컵 2개를 든 텐하흐 감독을 1년 더 유임하기로 결정했다.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sports@stoo.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삼성 3연승
  • 손호영 무안타
  • 우크라이나 역전승
  • KT 밀어내기 승리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