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콘테가 나폴리로 불렀다... 구단에 직접 요청 “KIM 사줘”

입력
2024.06.11 06:20


[스포탈코리아] 남정훈 기자= 콘테가 구단에게 김민재를 영입해달라고 요청했다.

이탈리아 매체 ‘아레아 나폴리’는 11일(한국 시간) “모든 감독들은 특히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게 되었을 때 구단 측에 핵심적인 보강을 요청한다. 하지만 보통 이러한 요청은 감독을 만족시키기에 거의 불가능한 요청들이며 최고의 선수들의 이름이 언급되곤 한다”라고 보도했다.

김민재는 대한민국이 자랑하는 월드클래스 수비수다. 전북현대모터스-페네르바체-나폴리를 거쳐 5000만 유로(한화 약 711억 원)로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한 그는 1년마다 상위 레벨의 팀으로 이적하며 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다.

2022/2023 시즌을 위해 나폴리에 이적했던 그는 이탈리아 세리에 A에서도 압도적인 기량을 보여주며 마라도나 이후 33년 만의 리그 우승을 이끌었고 리그 활약을 바탕으로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좋은 모습을 이어가 팀을 97년 역사 첫 8강 진출을 이뤄냈다.





김민재가 빠진 나폴리는 허우적대고 있다. 김민재와 스팔레티 감독 단 2명이 빠졌지만 나폴리는 48실점을 하며 지난 시즌보다 많은 실점을 했으며 리그 13승 14무 11패로 리그 10위까지 떨어졌다.

김민재의 상황도 좋지 않다. 김민재는 리그 중반부터 다이어와 더 리흐트에게 주전 자리를 밀리며 계속해서 선발 자리를 내주며 벤치 신세로 내몰렸다. 투헬 감독도 “다이어 - 더 리흐트 조합은 계속 승리하고 있다. 그들은 호흡도 잘 맞고, 풀백들과 수비형 미드필더 포지션 선수들과도 좋은 호흡을 맞추고 있다”라고 밝혔었다.

개인적으로 김민재에게 아쉬운 시즌이었기에 다음 시즌을 위해 반성했다. 김민재는 “개인적으로 불만족스러운 시즌이었고, 난 다음 시즌에 더 개선해야 한다. 시즌이 끝나면 난 선수로서 항상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라고 밝혔다.





김민재는 이어서 “내가 무엇을 보여주었는지, 무엇이 부족했는지, 무엇이 필요했는지. 내가 언제 실수했고, 어떤 약점을 보여줬는지 그것들로부터 배우는 게 더 중요하다. 선수로서 높은 수준에서 경쟁하려면 모든 것을 잘 반영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음 시즌에 난 더욱 강해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제 시즌이 완전히 끝나고 나폴리에 콘테 감독이 부임했다. 콘테는 팀을 완전히 바꾸기 위해 시동을 걸기 시작했고 가장 첫 번째로 흐비차의 이적 불가를 외쳤다. PSG는 음바페의 대체자로 흐비차를 원했지만 콘테는 적극적으로 이적을 막았다.

이제 다음 단계는 오시멘의 판매와 최고의 수비수를 영입하는 것이다. 매체에 따르면 콘테는 현재 수비진의 취약성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 또한 콘테는 지오반니 마나 디렉터, 나폴리 회장과의 첫 번째 미팅 도중 “적어도 한 명의 탑클래스 수비수가 필요하다”라고 적극 어필했다.



매체는 “콘테는 구단 측에 두 명의 구체적인 이름을 언급했다. '김민재와 슈크리니아르가 우리 팀에 적합할 것이다.' 물론 콘테가 두 선수를 모두 영입해달라고 요구한 것은 아니다”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 두 선수의 이적은 이루어지기 쉽지 않다. 김민재는 뮌헨에 남아 다음 시즌 콤파니 감독과 함께 새로운 그림을 그리고 있으며 연봉 또한 매우 높은 상태다. 따라서 나폴리에 가기 위해서는 자진 삭감이 필요한 상황이다. 슈크리니아르도 다음 시즌 PSG에 남아 주전 경쟁을 할 예정이다.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골닷컴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프랑스 네덜란드 무승부
  • 삼성 3연승
  • 폴란드 유로 탈락
  • 손호영 무안타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