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공개' 투헬, 뮌헨 잔류 조건은 단 2개...로마노 "투헬-뮌헨 좋은 메시지 오가고 있다"

입력
2024.05.17 09:35
사진=게티이미지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토마스 투헬 감독의 잔류 가능성에 점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유럽 축구 소식에 능통한 파브리시오 로마노 기자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바이에른 뮌헨의 몇몇 거물급 선수들과 투헬 감독의 관계는 매우 좋다. 그들은 정말 복잡한 상황에서 감독이 반응하는 방식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아직 투헬 감독의 잔류가 보장된 것은 아니지만, 구단과 감독 측에서 좋은 메시지가 오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투헬 감독은 지금까지 본인이 직접 떠나겠다고 발언한 적이 없다. 로마노 기자도 "투헬 감독은 뮌헨에 '나는 떠날 것이다'라고 말한 적이 없다. 그는 항상 잔류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별의 결정은 그가 아닌 클럽에서 시작되었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뮌헨은 올 시즌을 끝으로 토마스 투헬 감독과 결별한다. 뮌헨은 지난 2월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뮌헨의 투헬 감독은 2025년 6월 30일 계약 만료 예정이었던 관계를 2024년 6월 30일 종료하기로 공동 결정했다. 얀-크리스티안 드레센 CEO와 투헬 감독의 우호적인 대화의 결과다"라고 공식 발표했다.사진=게티이미지

뮌헨은 투헬 감독과 결별을 선언했지만 문제가 있다. 차기 감독을 선임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다양한 후보군이 이름을 올렸다. 알론소 감독을 포함해 율리안 나겔스만, 로베르토 데 제르비, 랄프 랑닉 등이 거론됐다.

그러나 새롭게 거론되는 감독들이 모두 뮌헨행을 간접적으로 거절했다. 알론소 감독은 레버쿠젠 잔류 의지를 강하게 표명했고, 나겔스만 감독은 독일 국가대표팀과 재계약을 맺으며 뮌헨행 가능성을 차단했다. 랑닉 감독도 오스트리아 대표팀 감독직을 계속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런 상황에 놓이면서, 투헬 감독이 한 시즌 더 팀을 맡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독일 '빌트'는 지난 볼프스부르크와의 홈경기가 끝난 뒤 "투헬 감독은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마지막 홈경기에서 작별 인사를 하지 않았다"라며 가능성을 제시했다.

다만 투헬 감독은 자신이 한 시즌 대체용으로 남길 원하지 않는다. 일각에서는 투헬 감독이 한 시즌만 팀을 맡은 뒤, 올 시즌을 끝으로 팀을 떠나는 위르겐 클롭 감독이 팀을 맡을 가능성에 대해 제기했다. 이에 투헬 감독은 장기 계약을 원한다.사진=게티이미지

'빌트'는 "투헬 감독은 위르겐 클롭과 같은 감독이 갑자기 등장할 경우의 임시 해결책이 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독일 '스카이 스포츠'도 "투헬 감독은 최소 2026년까지 유효한 계약을 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이야기가 오가기 시작했다. 독일 '빌트'는 16일 "뮌헨과 투헬 감독이 향후 협력이 어떤 모습일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이야기하고 있다. 15일 허버트 하이너 뮌헨 회장, 울리 회네스 명예회장, 칼 하인츠 루미니게 감독위원회를 중심으로 한 감독위원회 회의가 끝난 뒤, 투헬 감독의 고용이 다시 이슈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투헬 에이전트 올라프 마잉킹과 뮌헨 스포츠 디렉터 크리스토프 프로인트가 사무실에서 함께 훈련장을 살펴봤다. 두 사람은 웃으며 행복해 보였다. 동시에 투헬 감독은 팀과 함께 아침 훈련을 시작했다"고 덧붙였다.사진=게티이미지

투헬 감독의 에이전트가 훈련장에 찾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었다. 매체는 "마잉킹은 최근 홈 경기에 자주 모습을 비췄다. 그는 알리안츠 아레나의 거의 모든 경기에서 투헬 감독과 함께 라커룸에 출입한다. 그러나 그가 뮌헨 훈련장에 방문한 것은 이례적이다. 투헬의 잔류가 구체적인 형태를 취하고 있다는 명확한 표시다"라고 설명했다.

이제 '갑의 위치'에 서게 된 것은 투헬 감독이다. 뮌헨이 잔류를 원하는 상황으로 흘러가고 있기 때문이다. 투헬 감독은 잔류 조건을 내건 것으로 알려졌다. 로마노 기자는 "현재 두 가지 중요한 사항이 논의되고 있다. 첫 째는 다음 시즌 선수단에 관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영입할 선수와 방출한 선수에 관한 것이다. 투헬 감독은 발언권을 갖고 싶고, 특히 회네스, 루메니게를 포함한 이사회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기를 원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잔류하지 않을 것이다. 또한 투헬 감독은 현재 계약을 연장해야 잔류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사진=게티이미지<저작권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감독 선임
  • 다르빗슈 200승
  • 김하성 6호 홈런
  • 여자대표팀 미국 원정 명단
  • 손흥민 10골 10도움 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