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렉트 퇴장→번복 해프닝’ 풀타임 뛴 조규성, 미트윌란 2-1승리...덴마크리그 선두 등극

입력
2024.05.17 07:59
수정
2024.05.17 07:59
[사진] 미트윌란 홈페이지

[OSEN=서정환 기자] 조규성(26, 미트윌란) 덴마크리그 첫 시즌에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미트윌란은 17일 새벽 3시(한국시간) 덴마크 코펜하겐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2023-2024시즌 수페르리가 스플릿 8라운드’에서 FC 코펜하겐을 2-1로 제압했다. 승점 61점의 미트윌란은 브뢴비(승점 59점)와 코펜하겐(승점 58점)을 제치고 리그 선두에 등극했다.

미트윌란이 남은 두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자력으로 덴마크리그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선발로 출전한 조규성은 골은 기록하지 못했지만 풀타임을 뛰면서 활약했다. 미트윌란은 전반 23분 프란쿨리누가 선제골을 뽑았다. 미트윌란은 전반 37분 프란쿨리누의 패스를 받은 찰스가 추가골을 넣어 2-0으로 달아났다.

미트윌란은 후반 42분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내줬다.



위기도 있었다. 후반 48분 추가시간 조규성이 상대 복부에 발을 뻗었다. 주심이 즉각 퇴장을 명령했다. 비디오판독 후 판정은 퇴장이 아닌 경고로 번복됐다. 결국 퇴장위기를 넘긴 조규성은 풀타임을 뛰며 승리에 기여했다.

조규성은 지난 13일 오르후스전에서 1골, 1도움 맹활약을 펼쳐 팀의 2-1 승리에 기여했다. 리그 12호골을 기록한 조규성은 득점선두 안드리 구드욘센(륑뷔)과 한 골 차이다. 남은 두 경기 결과에 따라 충분히 득점왕까지 노릴 수 있다. / jasonseo34@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박병호 오재일 트레이드
  • 한화 3연승
  • SSG 7연패
  • 포항 1위
  • 문상철 4안타 5타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