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승점 1점이면 된다!'...손흥민, 2시즌 만에 유럽 대항전 복귀 가능성 남았다

입력
2024.05.17 07:26
사진=게티이미지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토트넘 훗스퍼가 단 1점만 획득하면 유럽대항전에 나설 수 있다.

토트넘 훗스퍼는 오는 2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셰필드에 위치한 브레이몰 레인에서 열리는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최종전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격돌한다. 토트넘은 승점 63점으로 리그 5위에, 셰필드는 승점 16점으로 리그 20위에 위치해 있다.

토트넘은 동기부여를 갖고 경기에 임할 예정이다. 토트넘은 15일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0-2로 패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에 실패했다.

비록 4위 경쟁에 좌절했지만, 토트넘은 리그 최종전 무승부 이상을 거둬야 5위가 안전한다. 6위 첼시와의 승점 격차는 3점 차.사진=게티이미지

토트넘이 5위를 수성해야 하는 이유가 있다. 바로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진출 티켓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PL은 1~4위까지 유럽축구연맹(UEFA) UCL 직행 티켓이 주어지고, 리그 5위와 잉글랜드 FA컵 우승 팀에게 유럽축구연맹(UEFA) UEL 진출 자격이 주어진다.

올 시즌 잉글랜드 FA컵 결승 진출 팀은 맨체스터 시티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다. 맨시티가 승리한다면, 리그 6위까지 유럽축구연맹(UEFA) UEL 진출 티켓이 주어지지만, 맨유(현재 8위)가 맨시티를 꺾는다면 자연스럽게 리그 5위와 맨유가 유럽축구연맹(UEFA) UEL에 나서게 된다.

맨유가 우승하는 경우, 리그 6위는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에 진출하게 된다. 따라서 토트넘은 반드시 6위를 피하고 5위 자리를 지켜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

유리한 고지를 점한 것이 사실이다. 토트넘은 셰필드와의 맞대결에서 무승부 이상만 거둔다면 자연스럽 5위를 확정하게 된다. 6위 첼시(승점 60)와의 격차가 3점 차이이기 때문에 1점 이상만 추가하면 된다.

만약 토트넘이 셰필드에 패하고, 첼시가 본머스에 승리한다면 승점이 같아진다. 이렇게 되면, 골득실-다득점 순으로 순위를 매기기 때문에 토트넘이 불리해질 수 있다. (*토트넘: 골득실 10, 득점 71 / 첼시: 골득실 13, 득점 75)

한편 손흥민은 셰필드전을 통해 새로운 기록에 도전한다. 손흥민은 올 시즌 17골 9도움을 올리며 팀 공격을 이끌고 있다. 1도움만 더 추가하게 된다면 '10-10 클럽'에 가입하게 된다. 손흥민은 2019-20시즌(11골 11도움), 2020-21시즌(17골 10도움) 각각 10골 10도움 고지를 넘어선 바 있다.사진=게티이미지<저작권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재성 선발
  • 맥키넌 끝내기홈런
  • 김민재 결장
  • 김범석 연타석 홈런
  • 이승엽 감독 100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