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찬스 놓치고 "예전 폼 아냐" 굴욕 평가받았던 SON "나도 사람이기에... 하지만 책임은 내가 져야"

입력
2024.05.17 06:49
[사진] 손흥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노진주 기자] '캡틴' 손흥민(32, 토트넘)이 결정적인 기회를 놓치고 느낀 생각을 털어놨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의 이브닝스탠다드와 인터뷰에서 맨시티전 ‘빅찬스’를 놓친 것에 대해 “나도 사람이다. 하지만 그렇게 좋은 찬스를 놓친 것에 대한 책임 또한 내가 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토트넘은 지난 15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의 2023-2024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맞대결에서 0-2로 패배했다.

이날 결과로 5위 토트넘은 1경기만 남은 상황서 승점 63을 기록했다. 4위 아스톤 빌라(승점 68)와 격차가 5점으로 벌어졌다. 

토트넘은 4위까지 주어지는 차기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티켓을 따내지 못했다.

반면 이날 승리로 맨시티는 승점 88점을 찍으며 EPL 선두로 올라섰다. 2위는 승점 86점의 아스날. 두 팀은 나란히 최종전 1경기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번 시즌 초반 엔지 포스테코글루 감독과 함께 리그 10경기서 8승 2무로 돌풍을 일으켰던 토트넘이지만 시즌 중반부터 힘이 급격하게 떨어졌다. 특히 지옥의 4연전 뉴캐슬-아스날-리버풀-첼시전서 모두 패배한 것이 ‘빅4’ 진입을 무산시켰다고 봐도 무방하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시티전 풀타임 소화한 손흥민, 좋은 찬스 2번이나 놓쳤다 


손흥민이 놓친 첫 번째 기회는 0-0이던 후반 3분에 나왔다.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소유한 브레넌 존슨은 골키퍼와 가깝게 쇄도 해 들어가는 손흥민을 보고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다. 그는 수비의 견제 속 인사이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와 너무 가까웠던 탓에 선방에 막혔다.

공교롭게도 토트넘은 곧바로 골을 허용했다. 홀란은 오른쪽에서 넘어오는 땅볼 크로스에 발을 갖다대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맨시티가 1-0으로 앞서나갔다.

손흥민이 또 ‘빅찬스’를 날렸다. 1-0으로 앞서던 후반 40분 맨시티는 중원에서 패스미스를 저질렀다. 맨시티 수비가 현저히 없는 상황에서 손흥민이 빠르게 박스 안으로 공을 몰고 들어갔다. 워낙 스피드가 빠르다보니 그를 마크하려 달려든 수비가 제대로 힘을 쓰지 못했다. 그만큼 다시 오지 않을 것 같던 골키퍼와 1대1 찬스에서 손흥민은 안정적인 인사이드 슈팅을 날렸다. 그러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토트넘은 또 곧바로 실점했다. 후반 추가시간 1분 박스 안에서 반칙을 해 페널티킥을 헌납했다. 키커로 나선 홀란에게 쐐기골을 얻어맞았다.

글로벌 통계 업체 '소파스코어'는 손흥민에게 5.9점, 최하점을 부여했다. 이는 경기 내내 맨시티의 측면 공세를 전혀 제어하지 못하던 포로와 같은 점수이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N '찬스 미스'를 두고 뒷말이 이어져... 결국 본인 등판 "나도 사람이기에"


영국 'BBC'는 "맨시티 골키퍼 오르테가의 선방도 대단하지만 손흥민의 슈팅 자체가 아쉽다"라면서 "이번 시즌 초반의 손흥민과 같은 폼이 아니다. 솔직히 그때 손흥민이었다면 무조건 마무리하고 득점으로 연결했을만한 찬스다"라고 진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브닝스탠다드와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좋은 기회를 날렸던 상황을 돌아보면서 “맨시티 골키퍼가 좋은 결정을 내렸다. 나도 사람이다. 하지만 좋은 찬스를 놓친 것에 대한 책임 역시 내가 져야 한다. 왜냐하면 우리 팀은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 정말 많은 노력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람인지라 실수할 수 있지만, ‘승리’를 위해 고군분투하던 동료들과 죄책감을 나누고 싶지 않단 뜻이다.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불발된 토트넘은 강등이 확정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오는 20일 EPL 최종전을 치른다. 승점 1점만 획득해도 5위를 확정해 다음 시즌 유로파리그 출전 자격을 획득한다.

/jinju217@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버쿠젠 무패 우승
  • 여자배구 VNL 30연패
  • 장재영 타자 전향
  • 정우영 1골 1도움
  • 이마나가 무실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