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R 없앨까’…투표 부친 EPL

입력
2024.05.17 03:00
울버햄프턴 이의 제기에 내달 6일 연례총회



오심을 줄이자며 도입된 비디오판독(VAR) 제도 폐지를 두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들이 투표를 한다.

EPL 구단 울버햄프턴이 16일 공식 성명서를 통해 이의를 제기하면서 다음 달 6일 연례 총회에서 VAR 폐지 안건에 대해 투표를 한다고 BBC 등 현지 매체들이 전했다.

울버햄프턴은 판정의 정확도를 높이겠다며 도입된 VAR이 순기능보다 부작용이 더 많다고 주장했다. VAR 도입에도 오심이 계속 나오면서 심판에 대한 신뢰와 권위가 떨어지고, 긴 판독 시간으로 경기 진행 속도가 늦어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울버햄프턴은 2019~2020시즌 EPL에 VAR이 도입된 이후 이에 따른 판정 번복으로 가장 많이 손해를 본 구단이다. VAR로 오프사이드, 반칙 등이 지적되면서 17골이 취소됐다. 그다음으로 골을 많이 취소당한 아스널(7골)보다 10골이 더 많다.

다음 달 총회에서 울버햄프턴을 포함해 EPL 전체 20개 구단 중 14개 팀 이상이 찬성하면 VAR은 폐지된다.

다만 이런 움직임은 반자동 오프사이드 판독기술(SAOT) 도입 등 판정의 정확도를 높이는 세계적인 추세에 역행하는 것이어서 현재로선 통과될 가능성이 작다.

EPL 경기에서 판정의 정확도는 VAR 도입 전 82%에서 이번 시즌 96%로 높아졌다. PGMOL과 프리미어리그에 따르면 VAR 오류도 지난 시즌 같은 기간 38건에서 이번 시즌에는 29건으로 줄어들었다.

VAR 폐지 여부를 두고 투표를 한 리그는 EPL이 처음은 아니다. 올 초 프랑스 리그앙 클럽 브레스트가 프랑스축구협회(LFP)에 VAR 폐지를 요청했다. 하지만 LFP는 이를 기각하고, 다음 시즌부터 2부리그에도 VAR을 도입하기로 했다. 반면 지난달 스웨덴은 팬 소유 구단들이 VAR 도입에 반대하면서 유럽축구연맹(UEFA) 상위 30개 리그 중 유일하게 VAR을 거부한 리그가 됐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원태 시즌 6승
  • 문상철 끝내기 홈런
  • SSG 5연패
  • 황인범 리그1 관심
  •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경기 선수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