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주장의 품격’, 맨시티전 빅 찬스 놓친 캡틴 SON “나도 사람, 기회 놓친 책임 내가 져야”

입력
2024.05.17 00:39


이게 주장의 품격이다.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전에서 결정적인 실책을 범했던 손흥민(토트넘)이 팬들에게 사과 인사를 전했다.

손흥민은 지난 15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이 패배로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맨시티의 골문을 열기 위해 사력을 다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특히 후반 41분 맨시티의 골키퍼 슈테판 오르테가와 1대1 상황에서 오르테가의 선방에 막혀 결정적인 찬스를 날리기도 했다. 다만, 이 실책에 토트넘 팬들이 환호한 반면, 아스널 팬들은 일부러 넣지 않았다며 공격을 가하기도 했다.



이 실책이 두고두고 마음에 남았던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뒤 사과를 전했다. 영국 매체 이브닝 스탠다드에 따르면 손흥민은 “우린 모두 팀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좋은 결과를 얻으려 노력했으나 상대 골키퍼가 좋은 결정을 내렸고, 막아냈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이와 함께 자신이 날린 결정적인 찬스를 언급, “정말 열심히 뛰었다. 좋은 결과를 얻으려 했지만 나도 인간이다. 하지만 큰 기회를 놓친 책임을 내가 져야 한다”며 패배의 책임을 자신에게로 돌렸다.

손흥민은 최근 여론이 좋지 않은 안지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에 대한 지지도 부탁했다. 그는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우리 팀에 적극성, 그리고 다른 스타일의 축구를 안겼다”며 “난 그 방식을 좋아하고 지지한다. 그는 토트넘에 성공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보였다. 우리 모두 하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원태 시즌 6승
  • 문상철 끝내기 홈런
  • SSG 5연패
  • 황인범 리그1 관심
  •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경기 선수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