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빼냐고' 미친 듯이 화냈던 GK 에데르송, '우승' 걸린 EPL 최종전 못 뛴다 "미세 안와골절 확인"

입력
2024.05.17 00:11
[사진] 에데르송과 펩 과르디올라 감독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노진주 기자]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골키퍼 에데르송(30)이 부상으로 올 시즌 잔여 2경기를 뛰지 못한다.

맨시티는 16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에데르송이 미세한 안와골절 부상으로 남은 2경기 결장한다. 그는 지난 15일 토트넘 홋스퍼와 맞대결에서 부상을 입었다. 경기 후 해당 부위에 대한 검진을 받았는데, 오른쪽 안와골에 미세한 골절이 발견됐다.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라고 알렸다. 

에데르송은 지난 15일 열린 토트넘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맞대결에 선발 출전했다. 그러나 1-0로 리드하고 있던 후반 24분 토트넘의 크리스티안 로메로와 강하게 충돌했다. 부상이 의심돼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그를 불러들이고 백업 골키퍼 스테판 오르테가를 투입시켰다. 

교체가 마음에 안 들었던 에데르송은 벤치에 앉기 전 과르디올라에게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그는 벤치 앞에 있던 박스를 걷어찼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에데르송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결과적으로 그의 교체는 옳은 결정이었다. 검진 결과 미세한 안와골절이 발견됐다. 

‘선두’ 맨시티(승점 88)는 오는 20일 웨스트햄과 EPL 최종전을 치른다. 해당 경기에서 승리하면 2위 아스날(승점 86)의 추격을 뿌리치고 우승을 차지한다. 이후 맨시티는 2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FA컵 결승전을 갖는다. 에데르송은 팀 우승이 걸린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웨스트햄전에 토트넘과 경기에서 슈퍼세이브를 선보인 오르테가가 맨시티 골문을 지킬 것으로 예상된다.

/jinju217@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감독 선임
  • 김하성 6호 홈런
  • 여자대표팀 미국 원정 명단
  • 손흥민 10골 10도움 달성
  • 미네소타 파이널 진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