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질도 등판했다! 토트넘 응원! "토트넘이 패하지 않는다면, 다시는 토트넘 비웃지 않겠다, 약속!"

입력
2024.05.14 22:04
수정
2024.05.14 22:04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가 정말 뜨겁다. 한 경기에 쏠리는 시선이 엄청나다.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는 오는 15일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잔여 경기를 펼친다. 이 경기에 모든 시선이 쏠려 있다. 왜? 사실상 EPL 우승팀이 결정되기 때문이다.

아스널은 현재 승점 86점으로 리그 1위다. 승점 85점의 맨시티가 2위. 맨시티가 아스널보다 1경기 덜 치른 상황이다. 맨시티가 토트넘에 지면 아스널의 우승이 확정적이다. 반대로 맨시티가 토트넘에 승리를 한다면, 맨시티 우승이 사실상 확정이다. 즉 토트넘이 맨시티를 잡으면, 아스널의 우승을 도와주는 것이 된다.

정말 난감한 상황이다. EPL 최대 라이벌인 아스널과 토트넘, 서로를 경멸하고, 서로가 무너지는 것을 바라는 원한의 관계. 그런데 아스널 전체가 토트넘의 승리를 응원하고 있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아스널의 '슈퍼스타' 출신 메수트 외질도 등판했다. 외질은 아스널에서 전성기를 누렸던, 세계 최고의 미드필더 중 하나였다. 최근 자신의 벌크업된 모습을 SNS에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했던 외질이다. 아스널이 우승을 앞둔 상황에서 외질도 가만 있을 수 없었다. 외질은 신났다. 그리고 토트넘을 지지했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은 "외질이 맨시티와 경기를 앞두고 토트넘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토트넘이 맨시티에 승리 또는 무승부를 거둔다면 아스널이 우승을 위한 주도권을 가질 수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외질은 아스널 시절 꾸준히 토트넘을 비웃었던 선수였다. 그런데 외질은 토트넘이 아스널이 우승하는데 유리한 결과를 가져다 준다면 앞으로 다시는 비웃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외질은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밤 토트넘이 이번 경기에서 패하지 않는다면, 나는 다시는 토트넘을 비웃지 않을 것이다. 약속한다"고 공개적으로 토트넘을 응원했고, 또 약속했다.  

[메수트 외질.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재성 선발
  • 맥키넌 끝내기홈런
  • 김민재 결장
  • 김범석 연타석 홈런
  • 이승엽 감독 100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