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민아 살살해!’ 펩의 진심 “맨시티 우승하려면 직진 뿐이다!”

입력
2024.05.14 19:22


[OSEN=서정환 기자] 맨체스터 시티는 프리미어리그 4연패 도전에 진심이다. 

토트넘은 15일 새벽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홈구장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개최되는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한다.

승점 63점의 토트넘은 리그 5위다. 4위 아스톤 빌라(승점 68점)가 14일 리버풀과 3-3으로 비기면서 토트넘이 4위가 될 수 있는 희박한 가능성은 남아있다. 토트넘이 남은 두 경기를 모두 이기고 아스톤 빌라가 크리스탈 팰리스와 최종전서 패해야 한다.



맨시티의 프리미어리그 4연패 여부가 걸려 있다. 아스날이 승점 86점으로 선두고 맨시티가 85점으로 바짝 쫓고 있다. 만약 토트넘이 맨시티를 잡아준다면 아스날 우승에 절대적으로 유리하다. 아스날은 15위 에버튼과 마지막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맨시티의 최종전은 9위 웨스트햄이다.

맨시티 입장에서는 우승을 위해 반드시 토트넘을 이겨야 한다. 히샬리송과 이브 비수마의 시즌아웃이 확정됐다. 손흥민이 다시 최전방으로 올라와서 뛰어야 한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 입장에서 맨시티전에 강한 손흥민이 걸린다. 과르디올라는 “분명하다. 우리에게는 옵션이 하나뿐이다. 이기는 것이다 .거기서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맨시티가 비기거나 패한다면 사실상 리그 우승은 날아간다는 것이다. 상대가 손흥민이지만 맨시티도 전력을 100% 쏟아야 한다.



펩은 “우리가 이길 수 없다면 프리미어리그를 제패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올 시즌 우리의 목표는 항상 우승이었다”고 강조했다. / jasonseo34@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유도 허미미 세계선수권 금메달
  • 리버풀 슬롯 감독 부임
  • 페디 시즌 첫 패
  • 김민재 시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