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비참함에 즐거웠던 적 없어" 라이벌 우승도 상관없다! 포스텍 감독, 맨시티전 필승 다짐 

입력
2024.05.14 18:30
사진=게티 이미지

[포포투=김용중]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맨체스터 시티전 승리를 다짐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15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34라운드 순연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은 승점 63점으로 리그 5위, 맨시티는 85점으로 리그 2위에 위치해 있다.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의 행방을 '사실상' 결정지을 경기다. 맨시티는 현재 아스널과 피 터지는 우승 경쟁을 펼치고 있다. 아스널은 한 경기를 더 치른 상태로 승점 86점. 맨시티가 이번 경기를 승리한다면 승점 88을 기록하면서 선두를 탈환할 수 있다. 리그 최종전이 남아있긴 하지만 해당 경기에서 아스널과 맨시티가 미끄러질 것이라고 예측하는 이들은 없다.

토트넘에는 '딜레마'와 같은 경기라고 할 수 있다. 현재 구단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을 위해 아스톤 빌라와 경쟁 중이다. 4위 빌라는 한 경기를 더 치른 상태로 승점 68점. 토트넘은 두 경기를 남긴 상태기 때문에, 모두 승리한다면 승점 69점을 달성. 4위 수성의 경우의 수가 남아있다. 그러기 위해선 맨시티전 승리해야 한다.

하지만 그렇게 될 경우 '지역 라이벌' 아스널이 우승을 차지할 확률이 높아진다. 때문에 몇몇 팬들은 팀이 패배하더라도 라이벌의 우승을 막기 위해 이번 경기 패배를 바라기도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생각은 달랐다. 영국 'BBC'는 14일 "난 경쟁 관계를 이해한다. 셀틱과 레인저스의 관계에서 가장 큰 팀 중 하나에 속했었다. 하지만 라이벌 때문에 자신의 팀이 패배하길 원한다는 말은 이해 못 한다. 그것은 스포츠의 본질이 아니다"라는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말을 전했다.

이어서 "다른 사람의 비참함에 즐거움을 느끼며 산 적 없다. 우리가 맨시티전 해야 할 일은 이기기 위해 노력하는 것뿐이다. 간단한 전제다"라며 이번 경기 남의 희비를 신경 쓰지 않고 자신의 목표만을 바라볼 것을 다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포포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원태 시즌 6승
  • 문상철 끝내기 홈런
  • SSG 5연패
  • 황인범 리그1 관심
  •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경기 선수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