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런던 대통합 응원' 받는 손흥민...일부 팬들은 '자아 혼란'

입력
2024.05.14 15:15
손흥민(토트넘홋스퍼).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캡틴' 손흥민을 비롯한 토트넘홋스퍼 선수들이 아스널 팬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사실상 '북런던 대통합'이 펼쳐지고 있다.

토트넘은 2023/2024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36라운드까지 승점 63점으로 5위를 기록 중이다. 두 경기를 남긴 상황에서 5위 아스톤빌라와의 승점차는 5점이다. 남은 맨체스터시티, 셰필드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승리하고 아스톤빌라가 최종전 상대인 크리스탈팰리스에게 패배하면 4위를 확보,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할 수 있다.

가능성이 높진 않지만 토트넘 팬들은 '희망 고문'이 현실로 이뤄지길 바라고 있다. 일단 14일(현지시간) 펼쳐지는 맨시티와의 37라운드 경기 승리가 급선무다.엘링 홀란(맨체스터시티). 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의 치열한 지역 라이벌인 아스널 팬들도 토트넘의 아스널전 승리를 기원하고 있다. SNS상에는 올 시즌 토트넘의 주포로 활약한 손흥민을 응원하는 아스널 팬들이 폭증하고 있다.

토트넘을 사랑해서가 아니다. 토트넘이 맨시티를 잡아야 아스널의 우승이 가까워지기 때문이다. 아스널은 38라운드까지 승점 86점을 기록 중이다. 한 경기 덜 치르 맨시티가 승점 85점으로 추격 중이다.

토트넘이 맨시티를 잡으면 아스널은 자력 우승 가능성이 높아진다. 마지막 경기인 에버턴전에서 승리시 우승 확정, 무승부를 거두더라도 맨시티의 최종라운드 결과에 따라 우승이 가능하다.

아스널은 지난 2003/2004 시즌 후 단 한 차례도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다. 20년 만의 영광을 눈앞에 두고 아스널 팬들은 '북런던 라이벌'의 치열함은 잠시 넣어둘 수 있다는 입장이다.프리기머이르가 공식 홈페이지에서 실시한 투표

토트넘 팬들의 마음은 복잡하다. 토트넘 역시 맨시티를 잡아야 챔피언스리그의 희망을 볼 수 있지만, 반사이익이 아스널에게 돌아가는 것을 볼 수 없다는 일부 팬들이 있다.

프리미어리그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한 팬 여론조사에서 무려 46%의 팬들이 '토트넘이 유로파리그로 떨어지더라도 아스널의 우승은 절대 못 본다'라는 입장을 내비쳤다.

토트넘의 엔지 포스테코글루감독은 해당 결과를 두고 "어떻게 자신의 팀이 패배하기를 원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 그것은 스포츠가 아니다"의견을 밝혔다.카이 하베르츠(아스널). 게티이미지코리아

아스널은 선수들까지 토트넘 응원에 나섰다. 카이 하베르츠는 "우리는 가장 큰 토트넘의 팬이 될 것이다"며 토트넘의 선전을 기원했다.

한편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축구 전문 통계 매체 '옵타'를 인용해 맨시티의 승률이 54.8%라고 보도했다. 무승부는 25.1%이고, 토트넘의 승리 확률은 20.1%다. 물론 예단은 금물이다.<저작권자 Copyright ⓒ 풋볼리스트(FOOTBALLI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감독 선임
  • 다르빗슈 200승
  • 김하성 6호 홈런
  • 여자대표팀 미국 원정 명단
  • 손흥민 10골 10도움 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