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 좋은 산초, 유로 데려가야지!" 前 프리미어리거, 사우스게이트에게 "너 헨더슨 데려갈거지?"

입력
2024.05.14 14:12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정승우 기자] 제이든 산초(24, 도르트문트)가 유로 2024에 나설 수 있을까.

스포츠 스트리밍 매체 '다즌(DAZN)'은 14일(이하 한국시간) "전 프리미어리거 제이미 오하라가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이 제이든 산초를 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라고 전했다.

산초는 맨체스터 시티에서 도르트문트로 이적한 2017-2018시즌부터 지난 2020-2021시즌까지 공식전 137경기에 나와 50골과 64도움을 올렸다. 산초는 분데스리가 최고의 공격 자원으로 성장했다.

7,300만 파운드(한화 약 1,255억 원)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한 산초지만, 맨유에서의 활약은 실망스러웠다. 자연스럽게 대표팀과도 멀어졌다. 산초가 마지막으로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뛴 것은 지난 2021년 10월이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부진에 빠진 산초는 텐 하흐 맨유 감독과 관계도 완전히 틀어졌다. 지난해 9월 열린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 맨유와 아스날의 경기가 문제의 시발점이었다.

산초는 맨유가 1-3으로 패배한 이 경기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그는 앞선 3경기에서는 모두 교체 출전했지만, 아스날전에서는 제외됐다.

텐 하흐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산초는 훈련장에서 보여준 퍼포먼스 때문에 선택받지 못했다. 맨유에서는 누구나 매일 일정 수준에 도달해야 한다. 산초는 이번 경기에서 선발되지 않았다"라며 산초의 훈련 태도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산초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억울했던 모양인지 그는 개인 소셜 미디어에 "부디 당신이 읽는 모든 것을 믿지 마라! 나는 사람들이 완전히 사실이 아닌 것을 말하도록 허용하지 않을 것이다. 나는 이번 주 훈련에 정말 잘 임했다"라고 쓰며 텐 하흐 감독에게 직접적으로 반기를 들었다.

선수의 '항명'을 가만히 두고 볼 맨유가 아니었다. 맨유는 구단 공식 채널을 통해 "산초는 선수단 규율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1군 선수단 훈련에서 제외된다"라며 산초가 1군에서 제외됐다고 발표했다. 이후 산초는 맨유를 떠나기 위해 새 팀을 물색했고 친정팀 도르트문트가 그에게 손을 내밀었다.

도르트문트는 지난 1월 11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산초 임대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잔여 시즌 임대 계약으로 완전 이적 옵션은 없다. 산초는 남은 시즌 10번 유니폼을 입고 뛰게 됐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임대 초반 좀처럼 폼을 올리지 못했던 산초는 꾸준히 출전 시간을 부여받았다. 도르트문트에서 교체, 선발로 꾸준히 출전했다. 지난 4월 17일 치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경기에선 날렵한 드리블로 측면을 뚫어내는 등 준수한 활약을 보여줬다.

산초의 활약은 갈수록 커졌다. 지난 2일 독일 도르트문트의 BVB 슈타디온 도르트문트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1차전 파리 생제르맹과 맞대결에서 선발로 출전한 산초는 현란한 드리블로 PSG의 측면을 허물었다.

경기 종료 후 유럽 축구 이적시장에 정통한 파브리시오 로마노 기자는 자신의 개인 소셜 미디어에 "산초는 PSG를 상대로 무려 11번의 드리블 돌파를 성공했다.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가장 많은 드리블 돌파 횟수"라고 조명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실제로 산초는 11번의 드리블 돌파 이외에도 88%(51/58)의 패스 성공률과 기회창출 3회, 상대 박스 내 터치 11회, 파이널 써드 지역 공 투입 5회를 기록했다. 

영국 'TNT 스포츠'도 이를 조명했다. 매체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산초는 메시 이후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에서 10회 이상의 드리블 돌파를 기록한 역사상 첫 번째 선수가 됐다"라고 대서특필했다.

산초는 일주일 뒤인 8일 PSG의 홈구장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준결승 2차전 경기에서도 준수한 활약을 펼치면서 도르트문트의 11년 만의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진출을 직접 이끌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이러한 산초의 활약을 지켜본 오하라는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이 UEFA 유로 2024에서 산초와 동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우스게이트는 산초를 고려하지 않을 것이다. 산초는 한때 대표팀에서 뛰었고 실제로 그는 대표팀에서 꽤 좋은 활약을 펼쳤다. 그는 맨유에서 충격받았고 이건 재앙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는 도르트문트로 돌아갔다. 최근 아주 좋은 축구를 하고 있으며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나선다. 만약 그가 결승전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우승한다면 사우스게이트는 산초를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오하라는 사우스게이트가 산초를 선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점쳤다. 그는 "난 사우스게이트를 이해하지 못한다. 그가 한 번 마음 먹으면 그걸로 끝난다. 아마 사우스게이트는 조던 헨더슨을 선택할 것이다. 난 비행기를 타고 대회에 참여하는 선수는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오른 산초가 아닌 헨더슨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확신했다. /reccos23@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재성 선발
  • 맥키넌 끝내기홈런
  • 김민재 결장
  • 김범석 연타석 홈런
  • 이승엽 감독 100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