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동료들이 ‘충격 외면’…“많은 선수가 패스 꺼린다” 팀 분열 조짐

입력
2024.05.14 13:53
팰리스전 패배 후 낙심한 회이룬(왼쪽)과 가르나초. 사진=게티이미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공격수 라스무스 회이룬을 신뢰하지 못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는 13일(한국시간) “회이룬은 맨유의 부진한 경기력 속 골문 앞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며 고군분투하고 있다”면서 “많은 맨유 선수가 회이룬에게 확신을 갖지 못하고 있으며 그에게 볼을 패스하는 것을 꺼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회이룬의 저조한 골 결정력 탓에 동료들의 믿음이 사라졌다는 뜻이다. 매체는 맨유 선수단의 한 관계자의 말을 빌려 보도를 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맨유 유니폼을 입은 회이룬의 이적료는 7500만 유로(1107억원)에 달한다. 세간의 큰 기대와 달리 회이룬의 활약은 매우 저조하다. 

회이룬은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8경기에 출전해 8골 2도움을 올렸다. 시즌 초반 부진을 면치 못했던 그는 지난 1~2월 사이 나선 공식전 6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는 등 부활했다. 

하지만 맹렬했던 기세는 금세 누그러졌다. 회이룬은 3월부터 한 달 넘게 침묵을 유지, 지난달 셰필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겨우내 침묵을 깼다. 그러나 최근 3경기에서는 또다시 골망을 가르지 못했다.

무엇보다 회이룬은 빅 찬스를 거듭 놓치는 등 시즌 내내 비판에 직면했다. 이제는 동료들의 믿음까지 사라진 분위기다.

회이룬은 최근 인스타그램에 “지금은 힘든 시기다. 하지만 우리는 이로부터 성장할 것”이라고 적었다.

김희웅 기자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유도 허미미 세계선수권 금메달
  • 리버풀 슬롯 감독 부임
  • 페디 시즌 첫 패
  • 김민재 시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