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력전 앞둔 토트넘, 히샬리송·비수마 시즌아웃…손흥민 최전방 확정

입력
2024.05.14 13:4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총력전을 앞두고 히샬리송과 비수마를 잃었다. 최전방 공격수인 히샬리송이 빠지게 되면서 손흥민의 최전방이 확실시된다.

토트넘은 15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2023-24 EPL 34라운드 순연 경기를 치른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권을 노리는 토트넘은 이 경기에 전력을 쏟아부어야 한다.

19승6무11패(승점 63)를 기록, 2경기를 남겨놓은 상황서 4위 애스턴 빌라(승점 68)에 5점 뒤진 5위에 자리한 토트넘은 맨시티전을 포함한 남은 2경기를 무조건 이기고 애스턴 빌라의 결과를 기다려야 하는 절박한 처지다.

이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큰 전력 손실을 입었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은 14일 맨시티전을 앞두고 치른 기자회견을 통해 히샬리송과 이브 비수마의 시즌 아웃을 공식 발표했다.

스트라이커인 히샬리송은 지난 37라운드 번리전을 앞두고 부상을 당했고, 브라질 축구대표팀의 코파아메리카 엔트리에서도 제외됐다.

히샬리송의 이탈로 토트넘은 전방에 손흥민만 가동할 수 있게 됐다. 옵션이 단조로워진 셈이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최전방 원톱으로 내세웠다가도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히샬리송을 투입, 손흥민을 왼쪽 측면으로 옮겨 활로를 찾곤 했다.

최근 영국 현지 매체로부터 손흥민이 최전방보다 왼쪽 측면에 더 어울린다는 평가를 받고 있었기에, 더욱 아쉬운 히샬리송의 이탈이다.

수비형 미드필더 비수마가 빠지는 것도 아쉽다. 맨시티라는 막강한 화력과 2선을 상대하는 토트넘으로선 포백을 더 안정감있게 지켜줄 비수마의 역할이 중요했는데, 상대적으로 수비력이 떨어지는 로드리고 벤탄쿠르 등 다른 자원으로 대체가 불가피해졌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유도 허미미 세계선수권 금메달
  • 리버풀 슬롯 감독 부임
  • 페디 시즌 첫 패
  • 김민재 시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