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가 옳았어... 과거 맨유 시설 비판 발언 화제, "거긴 12년 만에 와도 개선된 것이 없더라"

입력
2024.05.14 12:49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호날두 말대로 진짜 Old 트래포드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3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아스날과 맞대결을 펼쳤다. 결과는 0-1 패배. 승점 획득에 실패한 맨유는 승점 54점(16승 6무 14패)으로 리그 8위에 머물렀다. 

반면 승점 3점을 챙긴 아스날은 86점(27승 5무 5패)으로 한 경기 덜 치른 맨체스터 시티(승점 85점)를 제치고 선두를 탈환했다.

맨유는 홈에서 아스날을 상대한 만큼 적극적으로 공격에 임했다. 54%의 점유율을 기록했고 슈팅도 14번이나 때렸다. 총 11개의 슈팅을 기록한 아스날보다 많은 숫자다. 하지만 효과적이지 못했다. 기대 득점(xG) 값은 오히려 아스날이 더 높았다. 맨유는 0.64, 아스날은 1.71을 기록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아스날의 선제골은 전반 20분 터졌다.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카이 하베르츠는 별다른 방해 없이 박스 안으로 진입했고 여유롭게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레안드로 트로사르가 밀어 넣으며 선제 득점을 기록했고 이 골은 결승골로 이어졌다.

온갖 불명예스러운 기록을 갈아치운 맨유의 2023-2024시즌이다. 올 시즌 14패째를 떠안은 맨유는 프리미어리그 출범 후 구단 역대 한 시즌 최다패를 기록을 경신했다. 직전 기록도 이번 시즌 세워졌다. 지난 7일 크리스탈 팰리스에 0-4로 대패하면서 만들어진 13패가 그 기록. 더불어 이날 1실점을 포함해 이번 시즌 56번째 실점을 허용했다. 이는 1976-1977시즌 이후 47년 만에 기록한 최다 실점 기록이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경기력만 문제가 아니었다. 잉글랜드에서 두 번째로 큰 구장이자 76,098명을 수용할 수 있는 '꿈의 극장' 올드 트래포드도 문제가 심각했다. 2007년 뉴 웸블리 스타디움이 완공되기 전까지 잉글랜드 대표팀의 홈구장으로 이용될 정도로 위상 높았던 이 '요새'는 이제 낡고 해졌다. 비가 쏟아지자 이를 버텨내지 못하고 지붕에서 대규모 '누수'가 발생한 것.

경기 막판 쏟아진 비로 지붕에서 누수 현상이 일어나며 경기장 곳곳에서 물이 쏟아졌고 바닥엔 물이 고이는 현상이 일어났다. 해당 구역에 있던 팬들은 황급히 자리를 이동했고 양 구단 서포터들은 큰 문제 없이 경기장을 빠져나가야만 했다.

이날 맨유는 경기 패배도 패배지만 노화된 올드 트래포드의 시설로 인해서 놀림을 받을 수 밖에 없었다. 실제로 아스날전 후반 올드 트래포드는 관중석에서 물이 넘쳐 흐르면서 큰 충격을 주기도 했다. 여러모로 신 구장을 건설한 다른 팀들과 대조되는 부분.

실제로 맨유는 꾸준하게 시설 문제가 제기됐으나 전임 구단주 시절부터 경기장을 유지 보수하지 않아서 PL 구장 중 최악의 경기장이라는 혹평을 듣기도 했다. 맷 레드클리프 경이 구단주로 부임하면서 내건 공약 중 하나가 팀 시설의 보수였을 정도.

아스날팬들은 라이벌 원정서 승리를 거둔 것에 더해서 올드 트래포드의 누수 현상도 조롱했다. 아스날 팬들은 맨유에게 이번 시즌 올드 트래포드에서만 9번째 패배를 선사하면서 "맨유야! 너네 구장이 무너지고 있네"라면서 이중적인 의미로 상대를 조롱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한편 맨유의 경기장 올드 트래포드의 황폐화로 인해서 떠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발언 역시 재조명받았다. 그는 2009년 레알 마드리드에 입단한 이후 12년 만인 2021년 올드 트래포드에 복귀했으나 텐 하흐 감독과 갈등으로 인해 안 좋게 이별했다.

당시 호날두는 이별을 선언하면서 맨유는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다고 저격하기도 했다. 그는 영국 유명 언론인 피어스 모건과 인터뷰에서 "내가 떠나고 무려 12년이 지나서 돌아왔지만 맨유는 아무것도 바뀌지 않았다. 수영장이나 회복 시설, 운동 시설 뿐만 아니라 셰프도 바뀌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호날두는 "나는 솔직히 맨유로 와서 다른 팀들과 마찬가지로 새로운 시설이나 기술, 인프라를 보게 될 줄 알았다. 하지만 오히려 맨유로 와서는 내가 20살 때 보았던 것을 다시 보게 됐다. 맨유는 변한 것이 없다"라고 비판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1년 6개월이 지났지만 상황은 전혀 개편되지 않았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호날두의 맨유 비판은 이제 SNS 상으로 재조명받고 있다. 팬들은 이제 호날두의 말대로 맨유의 경기장이 정말 '낡은(Old)' 트래포드라는 걸 깨닫게 됐다"고 고개를 저었다.

/mcadoo@osen.co.kr

스포키톡 1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책컴쓰
    .
    4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감독 선임
  • 김하성 6호 홈런
  • 여자대표팀 미국 원정 명단
  • 손흥민 10골 10도움 달성
  • 미네소타 파이널 진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