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왕자님을 원하지 않았습니다!"…무리뉴의 고백, 축구 역사상 최악의 '먹튀'는 그렇게 탄생했다

입력
2024.05.13 23:0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안드리 셰브첸코를 기억하는가. 

2000대를 풍미한 세계 최고의 공격수였다. 흠이 없는 '무결점 공격수'라는 찬사를 받았다. 이탈리아 '명가' AC밀란을 대표하는 공격수, AC밀란에서 전성기를 누리며 유럽 축구를 지배했다. 리그 우승,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을 이끈 간판 공격수였다. 리그 득점왕, UCL 득점왕도 차지했다. 2004년 발롱도르의 주인공은 세브첸코였다.

이런 찬사와 환호도 AC밀란 유니폼을 입을 때까지였다. 2006년 첼시 유니폼으로 갈아입자, 거짓말처럼 추락했다. 역대 최악의 '먹튀'라는 평가는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셰브첸코를 영입하기 위해 첼시는 당시 세계 축구 역대 최고 이적료를 썼다. 이적료는 4400만 유로(619억원)였다. 셰브첸코는 첼시에서 2시즌 동안 리그 9골에 그쳤고, 2009년 방출됐다. 

당시 셰브첸코를 영입한 감독은 조제 무리뉴 감독이었다. 그런데 무리뉴 감독은 셰브첸코를 원하지 않았다. 영입을 반대했다. 하지만 천하의 무리뉴 감독이라고 해도 첼시의 '절대 권력자'인 로만 아브라모비치 구단주를 이길 수는 없었다. 셰브첸코는 아브라모비치 구단주의 작품이다. 그는 셰브첸코의 팬이었고, 무리뉴 감독의 반대에도 영입을 고수했다. 이것이 세계 축구 역사상 최악의 '먹튀'가 등장한 이유다. 

영국의 '미러'는 무리뉴 감독이 셰브첸코를 반대했던 이유를 밝혔다. 이 매체는 "무리뉴는 셰브첸코를 원하지 않았다. 셰브첸코는 무리뉴가 아니라 아브라모비치가 영입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이 매체는 "29세의 셰브첸코는 대부분의 감독이 원했던 공격수다. 하지만 무리뉴는 그렇지 않았다. AC밀란에서 173골을 넣은 우크라이나의 아이콘은 아브라모비치에 의해 첼시로 왔다. 이곳에서 실패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과거 무리뉴 감독의 발언을 실었다. 무리뉴 감독은 "셰브첸코는 AC밀란의 왕자였다. 첼시에는 왕자가 없었다. 첼시의 철학은 달랐다. 우리는 왕자를 받아들일 수 없었다. 모든 선수들이 똑같이 일해야 했고, 모든 선수들이 훈련에서 경기에 뛸 수 있는 자격을 증명해야 했다. 아마도 셰브첸코는 이런 분위기에서 자신감을 잃은 것 같다. 셰브첸코는 잘못된 방향으로 간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이 매체는 폴 포그바 역시 무리뉴 감독이 원하지 않은 선수였다고 설명했다. 무리뉴 감독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지휘봉을 잡을 당시 미드필더진은 막강했기에 굳이 포그바가 필요 없었다. 무리뉴 감독 역시 포그바가 필요 없었다. 전술적인 이점이 없었다. 하지만 구단은 마케팅을 위해, 광고를 위해 포그바를 강제로 영입했다. 

무리뉴는 실패했지만 맨유는 성공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맨유는 포그바 영입 후 단 6개월 만에 포그바 이적료인 8900만 파운드(1527억원)를 회수했다. 

[조제 무리뉴 감독과 안드리 셰브첸코.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버쿠젠 무패 우승
  • 이재성 마인츠 잔류
  • 맥키넌 끝내기홈런
  • 김민재 결장
  • 이승엽 감독 100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