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널 우승하든 말든'…토트넘 선수들 "맨시티 부수고 UCL 가야지!" 각오 당차다

입력
2024.05.13 22:37
수정
2024.05.13 22:37
토트넘 간판 미드필더로 지난해 8월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선수상까지 받았던 테크니션 제임스 매디슨이 오는 15일 오전 4시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경기장에서 열리는 2023-22024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와의 홈 경기를 반드시 이겨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김환 기자) 제임스 매디슨과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마냥 웃지 못할 현 상황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희망을 이어가려면 반드시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에서 승리해야 하지만, 맨시티를 꺾으면 최대 라이벌인 아스널의 리그 우승을 돕는 꼴이 되는 딜레마에 빠진 토트넘이다.

토트넘은 오는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시티와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7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현재 토트넘은 승점 63점으로 리그 5위, 맨시티는 승점 85점으로 리그 2위에 위치해 있다.

4위 경쟁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은 토트넘은 맨시티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생각이다. 번리전 승리로 연패를 끊어내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토트넘은 남은 두 경기에서 승리하고 애스턴 빌라가 미끄러지길 기대하며 끝까지 4위 탈환을 노리려고 한다.

토트넘 지휘봉을 잡고 있는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15일 오전 4시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경기장에서 열리는 2023-22024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와의 홈 경기를 반드시 이겨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연합뉴스

빌라가 리버풀과의 홈 경기에서 패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토트넘은 맨시티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4위 진입 희망을 이어갈 수 있다. 토트넘은 남은 두 경기에서 한 번이라도 패배할 경우 5위 이하로 시즌을 마감한다.

이런 상황에서 토트넘은 딜레마에 빠졌다. 만약 토트넘이 맨시티를 꺾으면 '견원지간'인 아스널의 이번 시즌 우승 경쟁을 돕는 꼴이 되기 때문이다.

현재 아스널은 맨시티와 우승을 두고 다투는 중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원정 경기에서 승리한 아스널은 37경기 기준 승점 86점으로, 맨시티보다 승점 1점을 더 쌓은 채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만약 토트넘이 홈에서 맨시티를 잡는다면 맨시티는 37경기 기준 승점 85점에 그친다. 아스널이 에버턴과의 최종전에서 승리할 경우 20년 만에 PL 우승을 차지하게 되는 것이다.

아스널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도 맨유전 승리 후 인터뷰에서 "토트넘이 맨시티를 상대로 승리하길 바란다. 축구에서는 어떠한 결과가 나올지 모른다. 우리는 결과가 필요하다"라며 토트넘을 응원했다.

공격수 카이 하베르츠 역시 "나는 경기 당일 하루만 토트넘을 응원하는 팬이 될 것이다. 나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그렇게 될 거다"라며 토트넘을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토트넘 주전 윙어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오는 15일 오전 4시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경기장에서 열리는 2023-22024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와의 홈 경기를 반드시 이겨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연합뉴스

아스널이 토트넘을 응원하고 있고, 토트넘이 아스널에 도움을 줄 수도 있는 이 아이러니한 상황을 토트넘 선수들은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

영국 '풋볼 런던'은 "토트넘의 두 스타들은 아스널의 리그 우승을 돕는 데 관심이 없다는 점을 분명하게 했다. 토트넘은 맨시티와의 경기가 아스널에 영향을 미치는 걸 고려하지 않고, 자신들의 시즌에만 집중하고 있다"라며 쿨루세브스키와 매디슨의 발언을 전했다.

토트넘 간판 미드필더로 지난해 8월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선수상까지 받았던 테크니션 제임스 매디슨이 오는 15일 오전 4시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경기장에서 열리는 2023-22024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와의 홈 경기를 반드시 이겨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연합뉴스

매체에 따르면 쿨루세브스키는 아스널의 우승을 방해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맨시티는 상대하기 좋은 팀이다. 우리는 강한 팀을 상대하는 걸 좋아한다. 맨시티가 후방에 공간을 많이 남긴다는 사실도 중요하지만, 최고의 팀과 경기할 때 다른 점들이 있다"라고 말했다.

매디슨도 "우리는 경기 당일에 모든 걸 바칠 것이다. 우리는 프로다. 우리가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모든 경기에서 승리하는 거다. (아스널을 돕는 건) 선수들이 아니라 팬들이 이야기할 문제다"라며 아스널과 맨시티의 경쟁이 아니라 경기에 집중하겠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원태 시즌 6승
  • 문상철 끝내기 홈런
  • SSG 5연패
  • 황인범 리그1 관심
  •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경기 선수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