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G 무패' 레버쿠젠, 보훔에 5-0 완승…꿈의 무패 트레블 코앞

입력
2024.05.13 13:46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패배를 잊었다. 바이엘 레버쿠젠이 분데스리가 최초의 무패 우승까지 마지막 한 걸음을 남겨두게 됐다.

레버쿠젠은 13일(한국시각) 독일 보훔 보노비아 루르슈타디온에서 열린 2023~2024 독일 분데스리가 33라운드 보훔과의 원정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이미 분데스리가 우승을 확정 지은 레버쿠젠은 27승 6무(승점 87점)를 기록, 최초의 무패 우승까지 단 1경기를 남겨놨다.

또한 레버쿠젠은 공식전 연속 무패 행진을 50경기까지 늘리며 유럽클럽대항전 출범 이후 공식전 최다 무패 기록을 스스로 경신했다. 앞서 에우제비오를 앞세운 벤피카(포르투갈)가 1963년 12월부터 1965년 2월까지 48경기 연속 무패를 만들었고, 레버쿠젠은 59년 만에 이 기록을 깨트렸다.

유럽클럽대항전 출범 이전 최다 경기 연속 무패 기록은 1915년부터 1917년까지 셀틱(스코틀랜드)이 세운 62경기 연속 무패다.

이제 레버쿠젠은 '무패 미니 트레블'에 도전한다. 레버쿠젠은 지난 10일 AS로마(이탈리아)를 제압하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결승에 올랐다. 4일 뒤셀도르프 역시 제압하며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결승행 티켓을 따냈다.

결과는 5월 말 알 수 있다. 레버쿠젠은 오는 23일 아탈란타(이탈리아)와 유로파리그 결승전을 치른다. 이어 26일 분데스리가 2부 리그 소속 카이저슬라우테른과 DFB 포칼 결승에서 맞붙는다.

파트리크 시크의 골을 시작으로 레버쿠젠이 리드를 잡았다. 전반 41분 아르투르가 크로스를 올렸고, 시크가 다이렉트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만들었다.

전반 추가시간 빅터 보니페이스가 페널티킥 득점을 올리며 전반에만 2-0이 됐다.

후반에도 레버쿠젠의 골폭풍은 이어졌다. 후반 31분 코너킥 상황에서 아민 아들리가 헤더로 골을 만들었고. 후반 41분 요시프 스타니시치가 오른발로 4번째 골을 넣었다. 후반 추가시간 알레한드로 그리말도가 쐐기골을 터트리며 5-0 승리를 완성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유도 허미미 세계선수권 금메달
  • 리버풀 슬롯 감독 부임
  • 페디 시즌 첫 패
  • 김민재 시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