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포' 조규성, 1골 1도움 미친 활약 중...미트윌란 우승 가능성까지

입력
2024.05.13 01:49
사진=미트윌란


[스포츠조선 김대식 기자]조규성이 정말 오랜만에 득점포를 가동한 것까지 모자라 득점도 추가했다.

미트윌란은 13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각) 덴마크 헤닝의 MCH 아레나에서 열린 AGF 오르후스와의 2023~2024시즌 덴마크 수페르리가 29라운드 경기를 치르는 중이다. 전반전이 마무리된 현재 조규성의 득점이 터진 미트윌란이 2대1으로 앞서고 있다.

조규성은 지난 4월 2일에 진행된 노르셸란전에서 리그 11호골을 가동한 뒤에 5경기 동안 득점포가 없었다. 조규성이 득점이 아닌 다른 모습으로 기여하는 걸 높게 평가한 토마스 토마스베르 미트윌란 감독은 계속해서 조규성을 선발로 내보냈다.

조규성은 6경기 만에 부활포를 가동했다. 전반 24분 미트윌란이 좌측에서 크로스로 공격했다. 이때 오르후스 골키퍼와 수비진이 겹치면서 공이 뒤로 흘렀고, 조규성이 손쉽게 득점에 성공했다. 조규성의 리그 12호골이다.

조규성은 이번 골로 득점 랭킹 공동 2위에 올라있다. 현재 덴마크 리그 득점 선두가 13골을 터트린 안드리 그뷔드욘센이다. 조규성과는 1골 차이밖에 나지 않기 때문에 충분히 따라잡을 수 있다.

조규성은 내친김에 도움까지 추가했다. 전반 31분 조규성은 후방에서 전개된 롱패스를 머리로 정확하게 앞으로 전달했다. 조규성의 헤더 패스를 받은 매즈 베크가 침착한 마무리로 팀의 2번째골을 완성했다. 조규성의 리그 3호 도움이 터진 순간이었다.

미트윌란은 전반 막판에 실점했찌만 조규성의 1골 1도움으로 전반전을 앞서면서 마무리했다. 미트윌란이 후반전에 리드를 유지해 승점 3점을 챙긴다면 기존 1위였던 코펜하겐과 승점 동률이 된다. 미트윌란은 골득실에서 밀린 리그 2위에 자리할 수 있게 된다. 리그 종료까지 3경기가 남은 가운데, 미트윌란의 다음 경기가 코펜하겐전이다. 이번 경기에서 이기고, 코펜하겐 원정까지 승리하면 미트윌란의 우승은 충분히 가능하다.
사진=미트윌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유도 허미미 세계선수권 금메달
  • 리버풀 슬롯 감독 부임
  • 페디 시즌 첫 패
  • 김민재 시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