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 충격에 코피까지 난 손흥민, 어지러움 호소하며 29분 만에 교체 아웃

입력
2022.11.02 05:38
수정
2022.11.02 05:38


(베스트 일레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올림피크 드 마르세유전에서 부상을 당해 전반전 도중 교체 아웃됐다.

토트넘은 2일 오전 5시(이하 한국 시각) 프랑스 마르세유의 스타드 벨로드롬에서 마르세유를 상대로 2022-2023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D조 조별리그 6차전 최종전을 치르고 있다. 토트넘(승점 8)이 D조 선두, 마르세유(승점 6)가 4위에 올라있으나. 두 팀의 승점 차가 2점에 불과해 최종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팀이 가려진다.

토트넘은 3-4-2-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케인이 최전방에 섰고, 손흥민, 세세뇽이 그 뒤를 받쳐 공격을 도왔다. 페리시치와 모우라가 좌우 윙백으로 나섰으며, 호이비에르와 벤탄쿠르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3백은 랑글레, 데이비스, 다이어가 구축했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마르세유에게 전반 초반 흐름을 내준 토트넘은 설상가상으로 손흥민이 부상을 당하며 위기를 맞았다. 전반 23분 손흥민이 공중볼 경합을 하는 도중 음벰바와 강하게 충돌했고, 이 과정에서 얼굴에 충격이 가해져 코피까지 났다. 손흥민은 한참 시간을 가졌는데도 어지러움을 호소했고, 결국 전반 29분 스태프의 부축을 받아 그라운드를 빠져나온 뒤 곧장 라커룸으로 향했다.

토트넘은 물론이며 한국에 큰 악재다.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이 3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손흥민이 부상을 당했기 때문이다. 손흥민의 부상 정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글=유지선 기자(jisun22811@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저작권자 Copyright ⓒ Best Elev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SK 연패 탈출
  • 삼성생명 최종전 승리
  • 3월 월드컵 예선 일정 확정
  • 이정후 시범경기 데뷔전
  • NC 김영규 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