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있는데”…PSG, 음력설→중국설 표기 논란 ‘일파만파’

입력
2024.02.13 12:05
음력설을 중국설로 표기한 유럽 명문 축구구단들. 서경덕 교수팀 제공


이강인이 소속된 파리 생제르맹(PSG) 등 유럽 명문 축구단들이 최근 SNS에 ‘음력설’을 ‘중국설(Chinese New Year)’로 표기해 논란이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강인이 뛰고 있는 프랑스리그 PSG, 스페인 리그 레알마드리드, 이탈리아 리그 AC밀란 등 전 세계 축구팬을 많이 보유한 유명 구단들이 (중국설로) 표기했다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유럽 명문 구단들이 중국만의 명절인양 ‘중국설’로 표기한 것은 아시아권의 보편적인 문화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음력설’(Lunar New Year)은 중국뿐만 아니라 한국,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다양한 아시아 국가들이 기념하는 명절이다.

지난해 말 유엔은 ‘음력설’을 ‘선택 휴일’로 지정했다. 올해 초 미국 뉴저지주 상원 역시 ‘음력설’을 기념일로 제정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2021년 캐나다 총리는 설날 중계된 뉴스에서 “Happy Lunar new year. 감사합니다”라고 축하 인사를 해 화제된 바 있다.

서 교수는 “유럽 명문 구단들의 욱일기 문양 사용에 대한 지속적인 항의로 바꿔 왔듯이 이번에는 ‘음력설’ 표기에 대한 정당성을 알리는 항의 메일을 보낼 예정”이라며 “내년부터는 유럽 명문 구단들도 ‘음력설’ 표기를 제대로 할 수 있도록 한번 바꿔보겠다”고 말했다.

주형연 기자 jhy@sportsworldi.com

스포키톡 2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피피엘
    짱머니 탐내나보네
    11일 전
  • 초롱초롱
    중국 돈이 탐나면 그나라 선수를 사든가?
    11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배준호 데뷔골
  • 김민재 교체 출전
  • 김하성 2경기 연속 출루
  • 3월 A매치 임시 감독 체제
  • KB스타즈 홈경기 전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