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민이 형 고마워!' 존슨 "SON, 말할 필요 없이 월드클래스...모두가 아는 사실"

입력
2024.02.13 11:46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브레넌 존슨이 자신의 득점을 어시스트 한 손흥민에게 '월드 클래스'라고 평가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영국 풋볼런던은 13일(한국시간) "존슨은 토트넘에 입단하고 힘든 시기에 손흥민이 핵심 역할을 맡으며 자신을 도와줬다고 공개했다"라며 존슨의 인터뷰 내용을 전했다.

토트넘은 지난 11일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브라이턴을 2-1로 이겼다. 선제골을 내줬지만 파페 사르의 동점골, 후반 추가시간 존슨의 역전 결승골이 터지며 극적인 승리를 가져갔다.

매체에 따르면 존슨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아직 내 최고의 모습을 본 사람은 없다고 생각한다. 난 적응하기 위해 시간을 들여야 했다. 훈련장에서 계속 노력하고 있다. 그곳이 내가 더 나아질 수 있는 곳이란 걸 알고 있기 때문"이라며 "손흥민은 정말 놀라운 사람이었다. 비슷한 포지션에서 뛰는 선수라 그의 압박감을 이해한다. 손흥민은 내가 힘들 때 말을 걸어줬고, 내 말을 잘 들어줬으며 계속 나아갈 수 있게 도와줬다"라고 말했다.





이날 후반 교체 투입된 손흥민은 후반 19분 존슨과 한 차례 호흡을 맞추며 가벼운 몸놀림을 보여줬다. 존슨이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박스 안에서 슈팅을 때렸다. 하지만 골키퍼 품에 안겼다.

후반 추가시간 6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아 낮게 깔리는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쇄도하던 존슨이 밀어넣으며 역전 결승골을 뽑아냈다. 결국 토트넘의 2-1 승리로 경기 종료됐다.

존슨은 손흥민의 어시스트에 감사하다는 마음을 전했다. 존슨은 "손흥민은 단지 내가 최고가 되기를 원한다. 골을 넣었을 때도 너무 기뻤다. 손흥민은 세계적인 선수다. 얼마나 좋은 선수인지 말할 필요가 없다"라며 "지난 10년 동안 토트넘에서 그걸 보여줬다. 양발로 플레이하는 좋은 선수란 걸 모두가 알고 있다"라고 손흥민이 월드 클래스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그 상황에서 왼발로 패스를 주고 내게 자유로운 득점 기회를 주는 선수는 세상에 많지 않다고 생각한다. 그 상황 자체로 말해준다. 손흥민이 가진 자질을 보여줬다. 경기에서 많이 뛰지 못했고, 공을 가질 기회도 별로 없었지만 그 상황에서는 나를 위해 기회를 만들어줬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존슨 뿐만 아니라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도 손흥민을 월드클래스라고 평가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손흥민이 뛰는 국가가 그에게 불리했을 수도 있지만 난 손흥민이 월드클래스 수준의 선수라고 생각한다"라며 "세계에서 가장 터프한 리그인 프리미어리그에서 손흥민의 기록을 보면 골에 대한 기여는 팀이 어떤 일을 겪든 상관없이 언제나 상위권에 있었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올해도 마찬가지다. 내 생각이지만 손흥민은 팀을 떠나기 전에도 이 대회에서 가장 뛰어난 공격수였다고 생각한다. 손흥민은 당연히 상위권에 있었고, 명백한 월드클래스 선수다"라며 "우린 손흥민의 공백을 잘 메웠다. 히샤를리송과 다른 몇몇 선수들은 득점 부분에서 분명 한 단계 성장했으나 월드클래스 선수가 출전한 건 큰 힘이 됐다"라고 손흥민이 월드클래스라는 점을 강조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한국이 그에게 불리했을 수도 있다"라고 말한 건 이번 아시안컵에서 거둔 성적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준결승전까지 모두 졸전을 거듭했다.

바레인, 요르단, 말레이시아와의 조별리그 3경기에서 1승2무에 그쳤다. 1승을 거둔 바레인전은 이강인의 2골이 아니었다면 승리를 장담할 수 없었다.

요르단과의 경기는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역전을 허용했다가 후반 추가시간 상대 자책골로 간신히 패배를 면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30위 말레이시아를 상대로는 무려 3실점을 헌납하는 형편없는 경기력으로 3-3 무승부에 그쳤다.

무난하게 조 1위로 16강에 오를 것이라는 대회 전 예상과 달리 2위로 진출하게 된 대표팀은 사우디아라비아와 만났다. 이 경기 역시 패했어도 이상하지 않은 경기였다. 후반 시작과 함께 실점을 내주고 끌려간 대표팀은 후반 추가시간 조규성의 극장 동점골로 연장전으로 끌고가더니 승부차기에서 조현우의 2세이브가 나오며 기적적으로 8강행에 몸을 실었다.

우승후보 호주와 8강전을 치른 대표팀은 또다시 선제골을 허용했고, 후반 추가시간까지 동점을 만들지 못해 패배를 앞뒀다. 다행히 황희찬의 페널티킥 동점골, 연장 전반 손흥민의 프리킥 골로 2-1 승리를 거두며 2경기 연속 드라마를 썼다.

그러나 요행이 계속될 수는 없었다. 요르단과의 리턴 매치에서는 상대 전략에 완벽하게 말려들면서 유효슈팅 0개라는 굴욕적인 경기를 펼쳤다. 결국 요르단에 0-2로 패하면서 아시아 정상을 향한 도전은 막을 내렸다.



대회 종료 후 한국으로 돌아온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은 손흥민을 비롯한 공격진들의 부진한 경기력을 지적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8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진행된 스탠딩 인터뷰에서 "요르단전 유효 슈팅이 0개였던 이유는 기회를 전혀 만들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이런 밀집 수비를 상대하는 게 처음은 아니지만 상당히 실망스럽다. 이강인, 황희찬, 손흥민 등 전방에 있는 선수들에게 슈팅 기회가 전혀 나오지 않았다. 경기 후에도 상당히 화가 날 정도로 실망스러운 부분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과 달리 존슨과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손흥민이 월드클래스 선수라는 사실을 분명하게 알고 있었다.

사진=연합뉴스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스포키톡 6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내가승리해
    말하면 입 아픈 이야기긴 하지 ㅋㅋ
    8일 전
  • 피피엘
    모두가 다 알지 대단한 선수임
    8일 전
  • 큰돌
    손흥민 덕분에 존슨이 골을 쉽게 넣었네요.월클은 당연한 소리고요!!
    8일 전
  • mohican
    부상선수 복귀와 대회 차출에서 복귀한 만큼 선수들이 좋은 팀웍으로 팀성적을 연승으로 이끌어가주길 응원합니다.
    8일 전
  • 둥기덕쿵더러러러
    감독 인터뷰 들어보면 훈련때부터 연습한 플레이같던데 진짜 팀내 이만한 에이스가 자기 슛 포기하고 만들어주는 역할 하는거 받아들이는 선수가 있긴한가? 톱 뛰다가 뉴캐슬때 갑자기 윙으로 돌려서 그날 경기 너무 잘 풀리는 바람에 또 윙으로 다시 돌아가버렸는데...뭐 성격상 어디든 뛰라면 뛰겠지만 이제 선수생명 생각하면 톱으로 바꿔가는게 유리한데 팀 상황상 할 수가 없네. 어떤 윙을 사와도 결국은 손흥민 자리 못메꿔서 다시 돌아가야되는..
    8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울산 ACL 8강 진출
  • 축구대표팀 전력강화회의
  • 정관장 3연승
  • 신한은행 5연패
  • 여자탁구 8강 진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