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자이언츠유소년야구단, 횡성군수배 대회 우승…MVP 김지오, "다 잘하는 오타니 같은 선수 되고 싶다"

입력
2024.07.11 11:52
수정
2024.07.11 11:54
경기 일산자이언츠 유소년야구단(최영수 감독)이 유소년야구의 메카 강원 횡성군 베이스볼테마파크에서 열린 제4회 횡성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올시즌 최강팀인 세종시유소년야구단을 결승에서 3-2로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2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 대한유소년야구연맹

경기 일산자이언츠 유소년야구단(최영수 감독)이 유소년야구의 메카 강원 횡성군 베이스볼테마파크에서 열린 제4회 횡성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올시즌 최강팀인 세종시유소년야구단을 결승에서 3-2로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2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 대한유소년야구연맹

[OSEN=홍지수 기자] 경기 일산자이언츠 유소년야구단(최영수 감독)이 유소년야구의 메카 강원 횡성군 베이스볼테마파크에서 열린 제4회 횡성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올시즌 최강팀인 세종시유소년야구단을 결승에서 3-2로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2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이 주관한 이번 대회는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4일간 횡성베이스볼테마파크 내 5개 구장에서 총 60개 팀 선수 및 학부모 포함 2천 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대회는 예선 조별리그, 결선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새싹리그(U-9), 꿈나무리그(U-11), 유소년리그(U-13), 주니어리그(U-16) 등 총 7개 부문 우승컵을 놓고 열전을 펼쳤다. 횡성군, 횡성군체육회, 아프리카TV, 야구용품 전문기업 스톰베이스볼이 후원했다.

최강 리그인 유소년리그(U-13) 청룡에서 우승한 경기 일산자이언츠유소년야구단은 조별리그 예선전에서 3전 2숭 1무 조1위로 결선에 진출한 후 4강전에서 전통의 강호 경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조남기 감독)을 10-5로 이기고 대망의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 상대는 올시즌 한 번도 이겨보지 못한 최강팀 세종시유소년야구단(장재혁 감독). 팽팽한 투수전으로 진행된 결승전.

이번 대회에서 결승전 홈런과 결승타 및 선발 3이닝 1실점(비자책점)으로 투타에서 발군의 실력을 뽐내며 팀을 우승으로 이끈 김지오(경기 일산자이언츠유소년야구단, 양천중1)가 대회 최우수선수상(MVP), 고준서(세종시유소년야구단, 공주중1)와 김성윤(경기 일산자이언츠유소년야구단, 지축중1)이 우수선수상을 차지했다.

대회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은 김지오 군은 “팀원들이 많이 도와줘서 우승도 하고 MVP도 받은 것 같다. 앞으로의 계획은 열심히 운동해서 투타 다 잘하는 오타니 같은 성공한 프로야구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대회 감독상을 수상한 경기 일산자이언츠유소년야구단의 최영수 감독은 “2년 만에 우승이라 감격스럽다. 결승전까지 좋은 경기를 펼쳐준 선수들에게 고맙고 3번의 도전 끝에 우승을 일궈낸 우리 선수들이 너무 대견하고 자랑스럽다. 아이들이 좋은 환경에서 운동할수 있도록 도와주신 고양시야구협회 김도엽 회장님과 고인수 이사님에게 감사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의 이상근 회장은 “불규칙한 날씨에도 야구에 대한 순수한 열정을 보여준 어린 선수들과 학부모님께 너무 감사드리고 더 나은 환경에서 야구할 수 있도록 항상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 그리고 유소년야구 및 지역 발전을 위해 완벽하게 지원해 주신 김명기 횡성군수님과 횡성군 관계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knightjisu@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이예스 끝내기 만루홈런
  • KT 키움전 8연승
  • LG 3연승
  • 포항 코리아컵 4강 진출
  • 나성범 만루홈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