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 오타니, 시즌 21호포 작렬…NL 홈런 단독 선두

입력
2024.06.21 11:52
수정
2024.06.21 11:52
오타니가 공을 쳐다보고 있다. AP/뉴시스


오타니가 홈런을 치고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AP/뉴시스


‘슈퍼스타’ 답다.

오타니 쇼헤이(LA 다저스)가 내셔널리그(NL) 최강 타자로 올라섰다.

오타니는 21일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MLB) 정규시즌 콜로라도 로키스와 원정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득점 2볼넷을 기록했다.

전날까지 마르셀 오즈나(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런 공동 선두였던 그는 이날 시즌 21호 홈런을 기록해 NL 단독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이로써 오타니의 시즌 타율은 0.317에서 0.318로 소폭 상승했다. 홈런과 함께 3출루 경기를 펼쳐 출루율과 장타율도 0.388, 0.608에서 각각 0.391, 0.615로 상승했다. OPS(출루율+장타율)는 1.006이 됐다.

오타니는 이날 홈런 외에도 2차례 볼넷으로 걸어 나가는 등 3출루 경기로 맹활약했다.

오타니의 활약 속에 승리한 다저스는 시즌 전적 47승30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단독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콜로라도는 26승49패로 같은 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주형연 기자 jhy@sportsworldi.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오원석 헤드샷 퇴장
  • 최지민 1군 말소
  • 고우석 더블A 강등
  • 벤탄쿠르 물병 투척
  • 축구지도자협회 정몽규 회장 사퇴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