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넷→역전 적시타→볼넷→도루→1타점 희생타' 171.5km 총알타구 날린 김하성, OAK전 결승타 주인공 [SD 리뷰]

입력
2024.06.11 13:34
수정
2024.06.11 13:37
[사진] 샌디에이고 김하성.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맹활약을 펼치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하성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홈경기에서 8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역전 적시타를 쳐 샌디에이고의 6-1 역전승을 이끌었다.

지난 8일, 9일 애리조나 상대로 이틀 연속 홈런을 날린 김하성은 전날(10일) 경기에서는 4타수 무안타로 침묵. 하지만 이날 역전 적시타 포함 2볼넷 2타점 ‘3출루’ 경기로 맹활약했다. 그의 시즌 타율은 종전 2할2푼에서 2할2푼3리로 올랐다.

이날 샌디에이고는 루이스 아라에즈(1루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우익수) 주릭슨 프로파(좌익수) 제이크 크로넨워스(2루수) 매니 마차도(지명타자) 도노반 솔라노(3루수) 잭슨 메릴(중견수) 김하성(유격수) 루이스 캄푸사노(포수) 순으로 타순을 꾸렸다.

김하성은 팀이 0-1로 뒤진 2회말 1사 1, 2루 찬스에서 볼넷을 골랐다. 오클랜드 선발 조이 에스테스와 풀카운트 승부에서 스트라이크존 아래로 살짝 떨어진 시속 91.5마일의 포심 패스트볼을 잘 참았다.

후속타 불발로 샌디에이고는 점수를 뽑지 못했다. 3회 들어 크로넨워스의 동점 솔로 홈런이 터졌고, 4회에 김하성이 역전에 앞장섰다.

[사진]샌디에이고 김하성.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첫 타자 솔라노가 삼진을 당했고 메릴에 2루타를 쳤다. 이어 김하성이 에스테스의 2구째 시속 90.4마일의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 타구 속도 106.6마일(약 171.5km)의 ‘총알 타구’를 만들었다.

이 타구는 좌익수 키를 넘어갔고, 2루에 있던 메릴이 3루를 돌아 홈을 통과해 2-1이 됐다. 김하성은 2루까지 전력질주를 해봤으나 아웃됐다.

[사진] 샌디에이고 김하성.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6회 세 번째 타석에서는 볼넷을 골라 이날 3출루 경기를 했다.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오클랜드 두 번째 투수, 좌완 불펜 션 뉴컴을 만나 10구째지 가는 승부 끝에 볼넷을 골랐다.

김하성은 캄푸사노 나석 때 도루까지 성공. 시즌 14호 도루를 기록했다. 후속타 불발로 3루까지는 가지 못했다.

8회 1사 만루 기회에서 한번 더 타석에 선 김하성은 중견수 쪽으로 타구를 띄웠다. 김하성의 희생플라이로 샌디에이고는 1점 더 달아났다.

[사진] 샌디에이고 선발 딜런 시즈.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편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활약, 타티스 주니어와 크로넨워스의 홈런을 앞세워 오클랜드와 3연전 첫날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이날 선발 딜런 시즈는 6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6승(5패)째를 챙겼다.

2회초 시즈가 1실점. 선제점을 빼앗긴 샌디에이고지만 3회 크로넨워스의 솔로 홈런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4회에는 1사 2루에서 김하성의 역전 적시타가 나왔고 5회에는 타티스 주니어의 달아나는 솔로 홈런이 터졌다.

7회에는 솔라노의 적시타, 메릴의 적시타에 이어 김하성이 만루 찬스에서 희생플라이를 쳐 샌디에이고는 6-1로 달아났다.

샌디에이고는 9회에 로버트 수아레즈를 올려 실점 없이 승리를 지켰다.

[사진] 샌디에이고 투수 로버트 수아레즈.ⓒ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knightjisu@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프랑스 네덜란드 무승부
  • 폴란드 유로 탈락
  • 이마나가 3이닝 10실점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
  • 손호영 무안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