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잃을 게 없었다" 직접 단장에게 연락한 전 KIA 외인, 선발진에 희망으로 떠올랐다

입력
2024.05.17 06:00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애런 브룩스./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KIA 타이거즈에서 뛰었던 애런 브룩스(34)가 2년만의 빅리그 복귀전을 치른 가운데 다시 메이저리그로 돌아오기까지의 과정을 회상했다.

브룩스는 16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경기서 선발 등판해 7이닝 7피안타 1볼넷 5탈삼진 3실점의 퀄리티스타트 플러스 피칭을 선보였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86이 됐다.

브룩스는 2022년 4월 2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소속으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 벡스전(2⅔이닝 3실점) 등판 이후 748일만에 빅리그 마운드에 올랐다. 선발 등판 기준으로는 볼티모어 오리올스 소속이던 2019년 9월14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전(5⅓이닝 7피안타 3볼넷 2실점) 이후 1706일 만이었다.

1회 연속 안타를 맞고 실점하며 힘겨운 출발을 하긴 했지만 꿋꿋하게 던졌다.  2회와 3회 잘 막아내던 브룩스는 선두타자 페냐와 디아즈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1, 3루 위기에 몰린 브룩스는 듀본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줘 실점했다.

이후에도 계속해서 주자를 내보내긴 했지만 위기관리능력을 보여주며 최소 실점으로 막아냈다. 77개의 공을 던진 브룩스는 7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그리고 공 7개로 깔끔하게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어냈다. 8회 T.J. 맥팔랜드와 교체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최고 구속은 94.8마일(152.6km)이 찍혔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애런 브룩스./게티이미지코리아




MLB.com에 따르면 브룩스는 올해 2월을 되돌아봤다. 비시즌 소속팀을 찾지 못한 채 홀로 운동을 하고 있었다. 시간이 지나 2월 어느 날. 브룩스는 마침내 결심을 했다. 오클랜드 데이비드 포스트 단장에게 연락을 한 것이다. 포스트 단장과는 2015년부터 인연을 맺고 있었다.

브룩스는 "나는 그에게 연락하는 것에 있어서 잃을 것이 없다고 생각했다. 나에게 기회가 있는지를 묻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브룩스의 용기는 계약으로 이어졌다. 포스트 단장이 마이너리그 계약을 제안한 것이다. 스프링트레이닝을 일주일도 남겨두지 않은 시점이었다. 그렇게 소속팀을 찾은 브룩스는 트리플A에서 시즌을 시작했다.

다만 성적은 좋지 않았다. 트리플A 라스베가스에서 8경기 43⅓이닝 1승 6패 평균자책점 4.57을 기록했다.

하지만 선발진에 이탈이 생기면서 선수 수급이 필요했다. 브룩스가 선택으르 받았고, 계약 후 석달 만인 이날 빅리그 마운드에 오른 것이다.

브룩스는 올 시즌 7이닝을 소화한 오클랜드 네 번째 투수가 됐다.

브룩스는 "1회 긴장감을 떨쳐내려고 밖으로 나가 먼지를 털고 들어왔다. 나는 오늘 꽤 잘 던졌다고 생각한다"고 환하게 웃어보였다.

사령탑도 만족감을 표했다. 마크 코츠이 감독은 "브룩스는 정말 잘 던졌다. 1회 수비 도움을 받지 못했지만 전반적으로 오클랜드에서 던졌던 빈티지 브룩스였다. 경기를 잘 풀어갔고, 스트라이크를 잘 던졌다"고 극찬했다. 이어 "이제 그가 어떻게 나아갈지를 보겠다. 좋은 라인업을 상대로 그가 보여준 모습은 간과할 수 없다"며 향후 기회를 더 줄 것을 시사했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애런 브룩스./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재성 선발
  • 맥키넌 끝내기홈런
  • 김민재 결장
  • 김범석 연타석 홈런
  • 이승엽 감독 100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