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부터 최선을 다했다" 밥 멜빈 감독도 이정후의 팀 퍼스트 정신에 감동

입력
2024.05.14 19:10
OSEN DB

[OSEN=손찬익 기자] “이정후는 팀 지향적인 선수인데 1회부터 최선을 다해 수비하다가 다치게 되어 너무 안타깝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밥 멜빈 감독은 수비 도중 왼쪽 어깨를 다친 ‘바람의 손자’ 이정후(외야수)의 전력 이탈을 아쉬워하면서도 팀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한 모습을 칭찬했다. 

이정후는 지난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 1번 중견수로 선발 출장했다. 1회초 수비 때 제이머 칸델라리오의 타구를 잡기 위해 쫓아가다 펜스에 부딪혔다. 그라운드에 쓰러진 이정후는 일어나지 못했다. 

우익수 마이크 야스트렘스키와 좌익수 헬리옷 라모스가 달려와 이정후의 상태를 살폈고, 곧장 덕아웃을 향해 손짓을 하며 트레이너를 불렀다. 한동안 통증을 호소한 이정후는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으며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이정후 대신 타일러 피츠제럴드가 중견수로 나섰다. 

샌프란시스코는 14일 이정후를 10일 짜리 부상자 명단에 등재하고 포수 잭슨 리츠를 빅리그에 콜업했다. 또 구단 주치의와 이정후의 치료 계획을 상의하기로 했다. 

OSEN DB

이정후의 시즌 아웃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다행히도 수술을 피하게 됐다. 밥 멜빈 감독은 “이정후는 팀 지향적인 선수인데 1회부터 최선을 다해 수비하다가 다치게 되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샌프란시스코는 리드오프이자 중견수로 활용할 수 있는 이정후를 영입하기 위해 큰 돈(6년 총액 1억1300만 달러)을 안겨줬다. 루이스 마토스, 타일러 피츠제럴드, 마이크 야스트르젬스키 등이 대체 후보로 거론되지만 이정후의 공백을 메우는 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력 약화를 우려했다.

한편 시범경기 타율 3할4푼3리(35타수 12안타) 1홈런 5타점 6득점 2도루 OPS 0.911로 쾌조의 타격감을 뽐낸 이정후는 정규 시즌 타율 2할6푼2리(145타수 38안타) 2홈런 8타점 15득점 2도루를 기록 중이다. /what@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감독 선임
  • 다르빗슈 200승
  • 김하성 6호 홈런
  • 여자대표팀 미국 원정 명단
  • 손흥민 10골 10도움 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