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탈구’ 이정후, 최악은 피했다…“수술 필요하지 않을 것”

입력
2024.05.14 15:26
이정후가 탬파베이를 상대로 MLB 1호 도루를 기록했다. 사진=AFP 연합뉴스


그야말로 최악은 피했다. 어깨 부상을 당한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수술대에는 오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밥 멜빈 샌프란시스코 감독은 14일(한국시간) LA 다저스와의 홈 경기를 앞두고 “의사와 만나봐야 알겠지만, 수술은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며 이정후의 상태를 전했다. 

앞서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이정후가 10일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올랐다고 알렸다. 

비교적 긍정적인 발표였지만, 부상 정도에 따라 이정후의 부상 회복이 더욱 길어질 수 있었다. 또한 수술대에 오르면, ‘시즌 아웃’ 가능성까지 커질 수 있었다. 다행히 수술은 피한 것으로 보인다.

13일(한국시간) 신시내티와의 홈 경기에서 어깨를 다친 뒤 교체되는 이정후의 모습. 사진=게티이미지


이정후의 치료 일정은 15일 공개될 예정이다. 

이정후는 지난 1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벌인 신시내티 레즈와 경기에서 어깨 탈구 부상을 당했다. 그는 1회초 2사 만루에서 상대 제이머 칸델라리오의 홈런성 타구를 잡기 위해 점프하다 펜스에 충돌한 뒤 쓰러졌다. 통증을 호소한 이정후는 곧장 교체됐고, 1차 검진 결과 어깨 탈구 진단을 받았다.

MLB 닷컴은 “이정후가 쓰러지면서 루이스 마토스, 타일러 피츠제럴드, 마이크 야스트렘스키 등이 중견수 후보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정후의 공백을 메우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경기 전 인터뷰하는 이정후 (샌디에이고=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1일(한국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4차전을 앞두고 인터뷰하고 있다. 2024.4.1 taejong75@yna.co.kr/2024-04-01 09:40:36/ <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희웅 기자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물병 투척 관중 출입 금지 징계
  • 아탈란타 유로파리그 우승
  • 콤파니 뮌헨 감독 구두 합의
  • 댈러스 1차전 승리
  • 페이커 초대 전설의 전당 헌액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