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가 쓰러졌다...복귀전서 또 부상 '당분간 결장'

입력
2024.05.13 13:49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의 이정후 선수가 발등 타박상에서 회복해 복귀한 경기에서, 이번에는 어깨가 빠지는 부상을 당해 당분간 출전이 어려울 전망입니다.

샌디에이고 김하성도 상대 투수 투구에 손등을 맞는 아찔한 장면이 연출됐습니다.

양시창 기자입니다.

[기자]

2사 만루 위기 상황, 상대 타자가 때린 공이 큼지막하게 날아가자 이정후가 공을 잡으려 뛰어올랐지만, 펜스에 부딪힌 뒤 그대로 쓰러집니다.

글러브를 낀 왼팔이 힘없이 그라운드에 털썩 떨어지고, 어깨를 부여잡은 이정후는 한동안 일어나지 못합니다.

[현지 중계 : 이정후가 뛰어오른 다음에 펜스 위에 팔이 닿았어요. 이런 경우 탈구될 수 있습니다.]

곧바로 교체돼 검사를 받았는데, 결과는 가볍지 않았습니다.

처음에는 큰 부상이 아닌 어깨 염좌로 알려졌지만, 경기가 끝난 뒤 구단은 '어깨 탈구'라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밥 멜빈 감독도 이정후의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며 우려했습니다.

MRI 등 추가 검사가 진행돼야 정확히 판단할 수 있지만, 당분간 결장이 불가피한 상황.

이정후는 지난 9일 콜로라도전에서 자신의 파울타구에 발등 타박상을 입은 뒤 세 경기를 결장했습니다.

하지만 복귀전에서 한 타석도 서 보지 못하고, 더 큰 부상을 당해 안타까움을 남겼습니다.

이정후와 같은 날, 샌디에이고 김하성도 손등에 공을 맞아 경기 중 교체됐습니다.

강속구 투수 뷸러의 시속 152㎞짜리 싱커였습니다.

고통을 호소하던 응급처치를 받고 1루로 나섰지만, 다음 이닝에 결국 교체됐습니다.

김하성은 검사 결과 다행히, 골절 등 큰 부상은 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양시창입니다.

영상편집:신수정

디자인:오재영

YTN 양시창 (ysc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버쿠젠 무패 우승
  • 이재성 마인츠 잔류
  • 맥키넌 끝내기홈런
  • 김민재 결장
  • 이승엽 감독 100승